포스코케미칼 포항공장서 직원 기계 끼여 사망
포스코케미칼 포항공장서 직원 기계 끼여 사망
  • 오해빈 기자
  • 승인 2021.03.16 13:26
  • 댓글 0
  • +더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6일 오전 9시 48분쯤 경북 포항에 있는 포스코케미칼 라임공장(생석회 소성공장)에서 근무하던 A(56)씨가 기계에 끼였다.

A씨는 포스코케미칼 하청회사 직원으로 사고 직후 병원으로 이송됐지만 숨졌다. 

포스코케미칼은 "포항라임공장에서 발생한 불의의 사고로 유명을 달리하신 직원의 명복을 빌며 유가족께도 진심으로 애도와 사과의 말씀을 올린다"며 "고귀한 목숨이 희생된 데 대해 죄송하고 안타까운 마음을 금할 수 없다"고 밝혔다.

이어 "신속한 사고 수습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으며 철저한 원인규명을 통해 안전사고가 재발되지 않도록 모든 방법을 강구하겠다"며 "관계기관의 조사에도 성실히 임해 사고 원인을 밝히는 데도 적극적으로 협조하도록 하겠다"고 덧붙였다.

포스코케미칼은 또 "책임감을 갖고 고인과 유가족께 할 수 있는 가능한 모든 방법을 동원해 후속 수습에 정성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 세이프타임즈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