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변종' 코로나19 바이러스 세계 곳곳으로 확산
'변종' 코로나19 바이러스 세계 곳곳으로 확산
  • 연합뉴스 장재은 기자
  • 승인 2020.12.28 09:43
  • 댓글 0
  • +더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유럽 전역 이어 레바논·호주·일본·캐나다로
공포도 확산 … 일부국 외국인 '입국금지령'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전자현미경 이미지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전자현미경 이미지

유전자 변형으로 전염력이 강해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가 전 세계로 확산하고 있다.

미국에 이어 유럽에서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접종이 시작돼 팬데믹(세계적 대유행) 종식의 희망이 움트는 상황에서 새로운 공포를 자극하는 모양새가 역력하다.

27일 외신들을 종합하면 영국에서 처음 발견된 변종 바이러스는 현재 유럽을 휩쓸고 지나가 중동, 아시아, 호주, 북미로 번져가고 있다.

유럽에서는 프랑스, 덴마크, 스페인, 스웨덴, 네덜란드, 독일, 이탈리아, 아일랜드, 스위스 등이 변종 바이러스를 확인했다.

지중해 연안의 중동국가 레바논에서도 당국이 변종 바이러스를 발견해 잔뜩 긴장하고 있다. 아시아에서는 일본과 싱가포르가 변종 바이러스 감염자를 확인해 비상사태에 들어갔다.

캐나다도 온타리오주에서 변종 바이러스 감염자를 확인해 방역규제를 강화하고 있다. 거의 모든 사례에서 변종 바이러스는 영국에서 온 입국자들이 출발점으로 추적됐다.

이미 내부 전파도 우려되는 상황이다. 일본에선 영국에 다녀왔다가 변종 바이러스에 감염된 30대 기장의 가족도 역시 변종 바이러스 확진 판정을 받았다. 캐나다의 감염자 2명은 여행 이력이 없다.

▲ '변종 코로나 바이러스' 확진자 발생 국가
▲ '변종 코로나 바이러스' 확진자 발생 국가

코로나19 최대 피해국인 미국에서는 당국의 발표는 없었으나 이미 변종이 확산하는 것으로 의심되고 있다. 미국 로스앤젤레스(LA) 카운티는 영국발 변종 바이러스의 확산 여부를 확인하기 위한 조사에 착수했다.

워싱턴포스트(WP)는 그동안 미국이 유전자 검사를 거의 하지 않아 보고된 사례가 없을 것이라고 지적했다. 변종 바이러스는 영국 잉글랜드 남부에서 지난 9월 처음 발견됐다.

영국 정부는 변종의 전염력이 기존 코로나19보다 최대 70% 강하다고 분석하고 있다. 런던, 잉글랜드 동부, 동남부는 변종 확산의 진원이 되면서 확진자 폭증 현상이 지속되고 있다.

영국 통계청(ONS)에 따르면 이들 지역의 확진자 3분의 2가 변종에 감염된 것으로 나타났다. 더 쉽게 전파되는 변종이 기존 바이러스를 급속도로 대체해가고 있는 것으로 풀이된다.

전문가들은 변종이 전염력이 강해졌으나 백신의 효과를 무력화할 정도로 바뀌지는 않았고 입을 모은다.

그러나 백신이 이제 접종되기 시작해 보급 효과를 기대하기에 이른 시점인 까닭에 우려는 커지고 있다. 변종에 대한 각국의 공포는 과격한 국경통제로 이어지고 있다.

영국에서 건너온 이들이 변종 감염의 시발점인 까닭에 영국발 입국자 규제가 기본이 되고 있다. BBC방송에 따르면 이달 들어 영국발 입국을 제한하는 국가는 40여 개국에 달하고 있다.

사우디아라비아, 오만, 쿠웨이트 등은 한발 더 나아가 국경을 1주일 동안 폐쇄해버렸다. 일본도 소수 예외만 두고 28일부터 외국인 신규입국을 내년 1월 말까지 일시적으로 정지하기로 했다.

미국은 28일부터 영국에서 오는 항공기 탑승객 전원으로부터 출발 전 72시간 이내 받은 코로나19 음성 판정을 제출토록 했다.

설상가상으로 남아프리카공화국에서는 마찬가지로 전염력이 강한 새로운 변종이 발견됐다. 과학자들의 추적 속에 남아공도 영국과 함께 경계 대상국으로 떠올랐다.

변종 바이러스가 통제불능 수준으로 번져버린 영국에서는 남아공판 변형 바이러스마저 이미 발견했다. 국제통계사이트 월드오미터에 따르면 전 세계 누적 확진자의 수는 전 세계 인구의 1%에 해당하는 8천만명을 전날 넘어섰다. ⓒ 연합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