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탁결제원 '일자리·방역' 두마리 토끼를 잡는다
예탁결제원 '일자리·방역' 두마리 토끼를 잡는다
  • 이찬우 기자
  • 승인 2020.11.25 14:44
  • 댓글 0
  • +더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예탁결제원은 부산시 경력단절여성 16명을 채용해 25일부터 2개월간 아동복지시설·아동센터 등 취약시설에서 소독, 방역, 발열 검사, 명부작성 등 생활방역 서비스를 제공한다고 25일 밝혔다.

사업은 부산시 4개의 여성인력개발센터와 협업해 진행한다. 예탁결제원은 인건비와 방역물품비용을 지원하고 여성인력개발센터는 참여자 선발과 채용, 사업단 운영 등을 담당한다.

예탁결제원은 사회적 취약계층의 일자리 창출과 방역 사각지대 생활방역 서비스 제공을 통해 지역 취약계층을 코로나19 감염으로부터 보호하기 위해 사업을 추진했다.

이명호 예탁결제원 사장은 "코로나19로 어려운 시기에 경력단절여성에 재취업 기회를 제공하고 코로나19 감염 예방에 도움을 줄 수 있어 기쁘다"며 "사회적 취약계층에 대한 일자리 지원사업을 발굴해 지역사회와 상생하는 사회적 가치를 실현하겠다"고 말했다. ⓒ 세이프타임즈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