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41주년 부마민주항쟁 기념식 부산대서 개최
제41주년 부마민주항쟁 기념식 부산대서 개최
  • 김도수 기자
  • 승인 2020.10.17 07:48
  • 댓글 0
  • +더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대한민국 현대사의 4대 민주항쟁 중 하나인 부마민주항쟁 기념식을 한다 ⓒ 부산시
▲ 대한민국 현대사의 4대 민주항쟁 가운데 하나인 부마민주항쟁 기념식을 개최했다. ⓒ 부산시

부산시는 부산대 넉넉한터에서 '제41주년 부마민주항쟁 기념식'을 개최했다.

17일 부산시에 따르면 부마민주항쟁은 1979년 10월 부산과 경남지역 학생과 시민들이 유신독재에 항거한 민주항쟁이다. 4·19혁명, 5·18민주화운동, 6·10민주항쟁과 대한민국 현대사의 4대 민주항쟁의 하나로 인정받고 있다. 

지난해 국가기념일로 지정됐다. 올해 기념식은 정부가 주관하는 두 번째 기념식이다.

부산대는 1979년 10월 부마민주항쟁이 시작된 곳이다. 넉넉한터는 부마민주항쟁뿐만 아니라 학원 자주화투쟁, 1987년 6·10민주항쟁 등 각종 민주화 운동이 열린 상징적인 곳이다. 

코로나19 확산 예방을 위해 각계 대표와 부마민주항쟁 관련자, 가족 등 100명 내외로 참석한 가운데 개최헸다.

기념식은 부마민주항쟁의 역사적 의미를 상기할 특별전시가 있었다. '부산자갈치 아지매' 박성언씨와 '마산 아구 할매' 김혜란씨가 만담형식으로 진행하는 경과보고가 있었다. 

이어 부산대생들이 작사·작곡한 '시월에 서서' 공연과 편지 낭독을 했다. 부산 출신 육중완 밴드와 마산 출신 노브레인의 기념공연 순으로 진행됐다.

부마민주항쟁의 희생자인 고 유치준씨 유족 유성국씨가 부친의 죽음에 대한 슬픔과 그리움, 올바른 미래를 만들어 가겠다는 다짐을 담은 편지를 낭독했다.

변성완 부산시장 권한대행은 "기념식이 부마민주항쟁의 역사적 의미를 높이는 계기가 될 것으로 기대한다"며 "민주화의 성지인 부산에서 발생한 민주화 운동을 체계적으로 정리해 민주정신을 계승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 세이프타임즈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