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시 '강서 시내버스 공영차고' 조성사업 본격 착수
부산시 '강서 시내버스 공영차고' 조성사업 본격 착수
  • 김도수 기자
  • 승인 2020.09.10 21:14
  • 댓글 0
  • +더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부산 강서 시내버스 공영차고지 예정 부지. ⓒ 부산시
▲ 부산 강서 시내버스 공영차고지 예정 부지. ⓒ 부산시

부산시 강서권 대중교통난 해소를 위한 '강서 시내버스 공영차고지 조성사업'이 본격적으로 추진될 전망이다.

부산시는 개발제한구역 관리계획 변경안이 8일 국토교통부 중앙도시계획위원회 심의를 원안 가결로 통과했다고 10일 밝혔다. 

강서구 화전동 5만140㎡ 용지에 사업비 130억원을 투입해 시내버스 300대 수용 규모의 공영차고지를 조성하는 사업이다.

시는 2018년 3월 버스공영차고지 시설 결정을 위한 도시계획위원회 심의를 통과한 후 같은 해 4월 개발제한구역 관리계획 변경을 신청했다.

지난 6월에는 국토교통부 2020년 버스공영차고지 지원사업에 선정돼 공사에 소요될 국비 37억2000만원을 확보했다.

부산 강서구는 명지오션시티, 명지국제신도시, 신호지구 등 대단위 도시개발 사업으로 인구 유입이 급증하고 있다.

버스 노선이 미흡해 주민 불편을 초래했다. 강서지역을 중심으로 한 통합차고지가 없어 효율적인 노선 증설과 증차에는 근본적으로 한계가 있었다.

내년 말까지 강서 시내버스 공영차고지가 조성되면 강서지역을 종점으로 하는 300대의 버스가 공영차고지에 입주, 강서지역 통합차고지 부재로 인한 버스 노선 확충의 한계를 극복할 것으로 기대된다.

변성완 부산시장 권한대행은 "올해 말까지 강서 시내버스 공영차고지 공사에 필요한 설계를 마무리하고 내년 말까지 버스공영차고지를 조성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 세이프타임즈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