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 월드시네마 랜드마크 90억 투입해 조성 본격화
부산 월드시네마 랜드마크 90억 투입해 조성 본격화
  • 김도수 기자
  • 승인 2020.09.08 08:23
  • 댓글 0
  • +더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월드시네마 랜드마크 조성 계획도 ⓒ 부산시
▲ 월드시네마 랜드마크 조성 계획도 ⓒ 부산시

부산시는 9월부터 영화의전당 일대에서 '유네스코 영화창의도시 부산'의 위상 강화를 위한 '월드시네마 랜드마크 조성' 사업을 본격적으로 시작한다고 밝혔다.

월드시네마 랜드마크 조성은 90억원(국비 25억, 시비 65억)의 사업비가 투입되는 사업으로, 지난해 10월부터 올해 6월까지 설계를 완료했다.

계획안의 1단계는 시네마 상징물·거리 조성사업으로 야외 공간에 기념 열주를 활용한 한국 영화 100년의 역사를 재현하는 '한국 영화 100년사'를 조성한다.

비프힐 유리면을 활용해 관람객의 움직임에 따라 디지털 미디어를 이용해 관객과 작품의 상호작용이 가능한 예술인 인터랙티브 아트(Interactive Art)를 구현한다.

영화 속 스크린 체험, 대형 LED 스크린에 3D 카메라로 찍은 자신의 이미지를 연출하는 '오늘의 주인공' 등 체험 콘텐츠로 구성된다.

융복합 문화공간 조성사업하는 2단계는 더블콘 4개층(4825㎡)을 리모델링해 미디어 스튜디오, 가상현실(VR) 체험, 팝업 시네마, 시네마 라이브러리, 시네마 스트리밍 존을 조성한다. 

이를 통해 이용객들은 영화 DVD와 서적을 보거나 VR 체험을 할 수 있다. 부산국제영화제(BIFF)의 역대 상영작 아카이빙(Archiving·기록 보관)과 무선 네트워크가 구축됨에 따라 더블콘 구역 내에서 스마트폰과 태블릿 PC 단말기로 1년 내내 영화 감상을 할 수 있게 된다.

변성완 부산시장 권한대행은 "내년 1월에 완성되는 사업을 통해 영화의전당 일대를 대개조·혁신해 관광산업에도 크게 이바지할 수 있을 뿐만 아니라 유네스코 영화창의도시 부산의 위상을 높일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고 말했다. ⓒ 세이프타임즈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