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벌 쏘임' 예방 산림청 소방청 '협력' … 3년간 52명 사망
'벌 쏘임' 예방 산림청 소방청 '협력' … 3년간 52명 사망
  • 전만기 기자
  • 승인 2020.06.30 11:16
  • 댓글 0
  • +더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산림청이 '벌 쏘임 사고' 예방을 위해 소방청과 협력하기로 했다. ⓒ 산림청
▲ 산림청이 '벌 쏘임 사고' 예방을 위해 소방청과 협력하기로 했다. ⓒ 산림청

산림청 국립수목원이 말벌 관련 출동이 잦은 소방청에 말벌 대처에 유용한 자료와 정보를 제공한다.

30일 산림청에 따르면 최근 이른 더위로 인해 말벌의 활동이 증가하면서 소방관들의 출동이 잦아짐에 따라 현장 안전사고의 위험성이 증대되고 있다.

소방청 통계에 따르면 지난 최근 3년간 벌쏘임 관련 출동 건수는 477646건으로 전년 대비 15.5% 증가했다. 이송환자는 16762명으로 사망자도 52명으로 적지 않다.

국립수목원은 지난해 우리나라에 분포하는 말벌의 분류, 생활사, 피해와 대처요령 등의 정보가 수록된 '산림 말벌 바로 알기' 책자를 발간했다.

우리 주위에서 흔히 만날 수 있는 말벌 15종을 대상으로 각 종별 성충사진과 발생 시기, 크기, 동정 포인트, 생태를 자세히 설명해 현장에서 쉽게 확인할 수 있도록 정리했다.

 말벌에 대한 잘못된 상식으로 인한 2차 피해를 입지 않도록 정확한 정보를 제공하고 있다.

소방청은 소방관의 벌집 제거와 벌 쏘임사고 현장대응 활동에 '산림 말벌 바로알기' 책자를 활용하도록 했다.

벌 쏘임사고의 정확한 데이터 분석과 말벌 연구를 위해 출동시 제거한 벌집을 국립수목원에 제공하기로 협의했다.

오승환 국립수목원 산림생물다양성연구과장은 "이번 공동 대응으로 현장에서 말벌을 상대하는 소방관들의 안전확보와 올바른 대처에 많은 도움이 되길 바란다"며 "앞으로도 국립수목원의 연구성과물이 다양한 곳에서 활용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