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주민등록 전수조사 때 '위기·취약가구' 발굴 병행
서울시, 주민등록 전수조사 때 '위기·취약가구' 발굴 병행
  • 안현선 기자
  • 승인 2020.01.19 16:43
  • 댓글 2
  • +더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취약가구 조사와 지원사례 ⓒ 서울시
▲ 취약가구 조사와 지원사례 ⓒ 서울시

서울시가 올해 처음으로 '주민등록 사실조사' 때 위기·취약가구 발굴을 동시에 진행한다고 19일 밝혔다.

지역의 모든 세대를 찾아가는 주민등록 전수조사를 활용해 복지사각지대를 적극 발굴하는 새로운 시도다.

기존 주민등록 사실조사가 주민등록사항과 실제 거주사실이 일치하는지 확인하는데 그쳤다면, 올해는 개별세대의 생활환경을 꼼꼼히 살펴 위기·취약가구를 발굴하고 맞춤 복지서비스를 연계한다는 계획이다.

올해 사실조사에는 424곳 찾아가는 동주민센터 공무원 8700여명과 1만2000여명의 통장 등 2만여명이 참여한다.

먼저 공무원·통장이 세대를 방문해 주거상태, 주변환경 등 간단한 생활여건을 관찰·확인하고, 주변의 도움이 필요하지는 않은지 질문한다. 주변 이웃 중 도움이 필요한 사람이 없는지 묻기도 한다.

위기·취약가구로 판단될 경우 '복지상담신청서'를 작성해 동주민센터에 알리고 맞춤 복지서비스를 연계한다.

위급상황일 경우 복지플래너가 세대에 즉시 방문해 상담하면서 필요한 서비스를 파악하고, 서울형 긴급복지 지원 등 긴급 조치를 한다.

일반적 경우엔 담당 복지플래너를 지정한 후 전화·방문·내방 상담을 시행해 필요한 지원을 결정한다.

주민이 여러 가지 복합적인 문제를 갖고 있어 단기간에 해결하기 어려운 경우는 자치구의 통합사례관리 대상자로 선정, 지역 내 민·관 복지자원을 활용해 통합적 서비스를 제공한다.

강병호 서울시 복지정책실장은 "발굴된 위기·취약가구에 공공·민간 자원, 긴급복지 등 다양한 맞춤 서비스를 연계·지원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2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반성 2020-01-20 08:29:30
추운 겨울 어르신들 잘 돌봐주세요

Ksy1146 2020-01-20 06:28:40
취약계층 찾아서 보호 합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