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는 18~29일, 2019 서울국제돌봄엑스포 개최
오는 18~29일, 2019 서울국제돌봄엑스포 개최
  • 김희리 기자
  • 승인 2019.11.15 11:21
  • 댓글 0
  • +더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저출산‧고령화 시대, 돌봄을 통해 해답을 찾는다.

서울시가 오는 18~19일 동대문 디자인플라자(DDP)에서 '2019 서울국제돌봄엑스포'를 개최한다.

'세계와 함께, 서울의 새로운 돌봄'이라는 주제로 개최되는 엑스포는 시민들이 시에서 펼치는 돌봄정책을 체험할 수 있는 기회다.

18일 오후 5시부터 DDP 알림 1관에서 열리는 개막식은 시각장애인 공연예술단의 축하공연을 시작으로 신원철 서울시의회 의장, 김영종 서울시구청장협의회장(종로구청장) 등 초청 인사의 축사, 박원순 서울시장의 ‘새로운 돌봄 비전 제시’ 등이 이어진다.

박 시장은 시 돌봄사업의 성과와 계획 설정을 통한 선진 돌봄 도시 서울로서의 발전을 약속한다.

국제돌봄전시회는 18일 오후 3시부터 19일 오후 6시까지 열린다. 서울시 15개 부서와 25개 전 자치구 부스는 물론 미국‧캐나다‧스웨덴‧대만‧폴란드‧아이슬란드 등 6개 해외 도시, 부산‧한국보건사회연구원‧아셈 노인인권정책센터(AGAC)‧유니세프 한국위원회 등 10개의 기관이 참여한다.

11개 민간 협회와 AI를 이용한 24시간 스마트 돌봄‧로봇을 이용한 어르신 돌봄과 균형적인 영양식 설계를 통한 맞춤형 식품 서비스 등 9곳의 민간 돌봄제품 기업이 참여한다.

91개 부스 가운데 사회 서비스원과 돌봄SOS센터 부스가 엑스포를 찾는 시민들의 관심을 이끌 전망이다. 영유아부터 어르신까지 전 세대를 아우르는 것은 물론, 일반 시민도 도움이 필요한 순간 이용할 수 있는 돌봄 사업이기 때문이다.

19일 오전 10시부터 오후 6시까지 열리는 돌봄정책 컨퍼런스에서는 마틴 냅(Martin Knapp, 영국 런던정치경제대학교 보건정책과 교수) 박사의 기조 연설을 시작으로 국내‧외 유수 복지·돌봄 관련 학자들의 연설과 토론이 펼쳐진다.

지역사회 중심의 커뮤니티 케어, 치매‧장기요양보호 등 사회서비스 분야의 석학인 냅 박사는 2009년부터 베이비부머 세대가 노년을 맞이했을 경우에 대해 연구하는 국제사회적돌봄 연구소 디렉터로 재임하는 등 저출산‧고령화 사회에 알맞은 돌봄을 찾고자 힘을 쏟았다.

세션 별로는 '아동 돌봄의 공공책임', '다시 쓰는 돌봄, 보건과 복지의 연계', '돌봄행정의 국제 비교' 등을 주제로 한 토론의 장이 열린다.

박원순 서울시장은 "이번 엑스포를 통해 전 세대 보편적 돌봄으로 한 발 더 다가가는 서울을 선포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