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장품 안전성 평가 … 동물시험 대체 '피부모델' 이용
화장품 안전성 평가 … 동물시험 대체 '피부모델' 이용
  • 김희리 기자
  • 승인 2019.10.02 10:38
  • 댓글 0
  • +더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식품의약품안전처가 경제협력개발기구(OECD)에서 승인한 동물대체시험법을 국내로 도입하기 위해 가이드라인 2종을 발간했다고 2일 밝혔다.

가이드라인은 피부에 주는 손상을 평가하기 위한 방법으로 동물을 사용하는 대신 인체피부모델과 장벽막을 이용하는 시험법이다.

인체피부모델에 시험물질을 처리한 후 피부모델 세포가 색소환원을 하는 정도를 측정해 세포생존율을 측정할 수 있다. 이 시험법은 화장품 부식성을 평가하는 방법이다.

단백질 겔과 지지막으로 이뤄진 인공막에 시험물질을 처리한 후 침투 시간을 측정해 부식성을 평가할 수도 있다.

제정한 시험을 통해 화장품 원료를 피부 부식성과 비부식성으로 구별하고 부식 정도를 확인할 수 있다.

시험법은 다음달 1일 서울과학기술대에서 열리는 워크숍에서 비임상시험기관과 산업계를 초청해 알릴 계획이다.

자세한 내용은 식약처 홈페이지(www.mfds.go.kr)와 한국동물대체시험법검증센터 홈페이지(www.nifds.go.kr/kocvam)에서 확인할 수 있다.

식약처 관계자는 "화장품 등 관련 업계에서 제품을 개발하는 데 도움을 줄 수 있도록 국제 동물대체시험법 가이드라인을 지속적으로 제공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