병원·공장 화재 사상자 447명 … '부주의' 탓
병원·공장 화재 사상자 447명 … '부주의' 탓
  • 서경원 기자
  • 승인 2019.07.31 11:34
  • 댓글 7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화재보험협회, 2018 특수건물 화재통계 보고서 공개
▲ 밀양 세종병원 화재(왼쪽)와 제천 스포츠센터 화재에서 소방대원들이 현장을 수습하고 있다. ⓒ 세이프타임즈 DB
▲ 밀양 세종병원 화재(왼쪽)와 제천 스포츠센터 화재에서 소방대원들이 현장을 수습하고 있다. ⓒ 세이프타임즈 DB

지난해 병원, 공장, 아파트 등 특수건물에서 난 불로 사상자 447명과 재산피해 737억여원이 난 것으로 집계됐다. 화재 원인은 부주의가 가장 많았다.

화재보험협회는 31일 발간한 '2018 특수건물 화재통계·안전점검' 보고서에서 지난해 인명피해가 난 특수건물 화재는 153건으로, 68명이 사망하고 379명이 부상했다고 밝혔다.

특수건물이란 여러 사람이 출입하는 중대형 건물을 말한다. 연면적 3000㎡ 이상인 의료·호텔 등 숙박시설, 2000㎡ 이상의 학원과 다중이용시설, 16층 이상의 공동주택, 11층 이상의 건물 등이 특수건물에 속한다.

특수건물은 불이 났을 때 인명·재산피해 우려가 있어 화재보험법에 따라 매년 협회의 안전점검을 받아야 하고, 화재보험에도 가입해야 한다.

보고서에 따르면 지난해 사망자가 발생한 건물은 병원 40명, 공장 15명, 아파트 13명 순이었다.

사망자 39명, 부상자 151명을 냈던 밀양 세종병원 화재의 영향으로 25명이 숨졌던 2017년에 비해 사망자가 크게 늘었다.

재산피해는 737억2000만원으로, 전년도보다 34.6% 늘었다. 업종별로는 공장 화재가 피해액의 83%가량을 차지했다.

아파트가 1154건으로 불이 가장 많이 났다. 공장 719건, 11층 이상 건물 179건이 뒤를 이었다.

특수건물 1000건당 화재 발생 빈도는 평균 56.3건이었다. 아파트 132건, 다중이용시설 108.9건, 판매시설 83.7건, 목욕탕 61.9건이 평균보다 많았다.

불이 난 가장 큰 원인은 부주의(36.9%)가 가장 많았다. 담배꽁초를 무심히 버린다거나 음식물 조리과정에서의 실수 등이었다.

부주의에 이어 과전류·접속 불량 등 전기적 요인(31.4%), 기계 노후·정비 불량 등 기계적 요인(14.7%) 순으로 많이 발생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7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NK 2019-08-01 16:20:05
주의를 기울여야 겠네요

박은경 2019-08-01 09:07:57
부주의에 따른 안전불감증이 문제입니다

라벤더 2019-08-01 08:23:06
기본 지키기와 철저한 점검만이...

용만이 2019-08-01 08:13:37
특수건물 소방점검은 잘 이루워져야 화재 예방을 할수가있내요

정이신 2019-08-01 08:00:46
부주의인지 숙련이 덜 된 것인지... 아무튼 조심해야 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