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방청, 노후 농공단지 공장 2만7795동 '화재안전특별조사'
소방청, 노후 농공단지 공장 2만7795동 '화재안전특별조사'
  • 서경원 기자
  • 승인 2019.06.09 15:36
  • 댓글 8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경남 김해시 한림면  조선기자재 공장에서 지난달 26일 화재가 발생해  붉은 빛을 내며 타고 있다 ⓒ 김해서부소방서
▲ 경남 김해시 한림면 조선기자재 공장에서 지난달 26일 화재가 발생해 붉은 빛을 내며 타고 있다 ⓒ 김해서부소방서

소방청은 오는 10일부터 7월 말까지 농어촌 지역 농공단지 공장에 대한 화재안전특별조사를 실시한다고 9일 밝혔다.

특별조사 대상은 6개 농공단지에서 준공 30년 이상 된 공장 100곳이다.

소방청은 소방·건축·가스·전기분야 전문가들로 합동조사단을 꾸려 특수가연물 적재 여부, 시너·페인트 등 무허가 위험물 사용 여부, 무허가 가설건축물 설치 여부, 안전시설유지관리와 관계자 안전교육 실태 등을 확인할 계획이다.

농공단지는 규모가 작은 공장건물들이 밀집해 화재 발생때 주변 공장으로 불이 쉽게 번지는 경향이 있다. 또 원자재로 쓰이는 가연성 물질을 쌓아두는 경우가 많아 피해도 적지 않다고 소방청은 설명했다.

2014년부터 2018년까지 공장화재는 연평균 2596건이 발생해 사망자 11명·부상자 144명 등 평균 155명의 인명피해를 냈다.

지난달 26일 경남 김해 본산 농공단지 플라스틱 재가공 공장에서 불이나 9억5000만원 상당의 재산피해가 나는 등 모두 1179건의 공장화재가 발생했다.

최병일 소방정책국장은 "소방청에서 조사하는 공장 100곳과 별도로 시도 소방본부에서도 화재 위험성이 큰 공장 2만7795개동에 대해 7월 말까지 화재안전특별조사를 실시해 안전강화 대책을 마련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8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Peter 2019-06-10 16:18:43
누전 등 화재원인이였던 빌미를 제거합시다

화이어맨 2019-06-10 15:18:50
30년 이상된 농어촌 지역 농공단지 공장은 소방시설 설치가 면제되거나 소급할 수 없어 화재에 많이 취약한데 이번 특별점검을 통해 미비시설이 설치되는 계기가 됬으면 합니다

박은경 2019-06-10 09:33:07
유비무환이 최고죠~~

바람 2019-06-10 09:03:33
농공단지 정부지원 보조? 안전 관리가 상대적 허술?

정이신 2019-06-10 08:23:16
농촌이라도 예외는 아닙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