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등생 안전한 등하교 도와 주는 '워킹스쿨버스' 도입
초등생 안전한 등하교 도와 주는 '워킹스쿨버스' 도입
  • 김향미 기자
  • 승인 2018.05.28 13:31
  • 댓글 4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인천 중구에서 자원봉사자가 초등학생의 하교를 돕고 있다. ⓒ 저출산고령사회위원회
▲ 인천 중구에서 자원봉사자가 초등학생의 하교를 돕고 있다. ⓒ 저출산고령사회위원회

노인 봉사자가 통학 방향이 같은 초등학생들과 걸으며 안전하게 등·하교를 지원하는 '워킹스쿨버스'(Walking school Bus) 사업이 추진된다.

저출산고령사회위원회와 보건복지부는 초등학생 등하굣길 안전을 위해 '어린이 안심 등·하교 지원사업'(워킹스쿨버스)을 5월 중순부터 시범 실시하고 있다고 28일 밝혔다.

워킹스쿨버스는 영국과 호주, 뉴질랜드 등에서 이미 시행하고 있는 사업이다. 스쿨버스가 등·하교하는 학생을 태우고 내려주듯이, 봉사자가 통학로를 걸으며 정해진 시간과 장소에서 어린이 데려오고 데려다주는 등·하교 지원시스템이다.

정부는 사회활동을 희망하는 만 65세 이상 어르신이 통학방향이 같은 초등학교 저학년 그룹과 함께 등·하교를 함으로써 교통사고 등 각종 위해 요인으로부터 아이들을 보호하고 학부모의 자녀 등·하교 동행 부담을 덜어주기 위해 이 사업을 추진한다.

워킹스쿨버스 활동시간은 등교 시 오전 8∼9시, 하교 시 학교 수업 종료 후다. 교통안전 관련 지식과 경험이 풍부한 노인이 통학길이 같은 초등학생들을 모아 정해진 노선을 따라 함께 보행한다. 활동복 착용과 신분증 패용은 필수다.

지방자치단체는 연말까지인 시범사업기간 공익활동 사업예산 등을 활용해 활동비를 지급한다. 성범죄·아동학대 범죄경력이 있으면 참가할 수 없다.

시범사업이 현재 추진되고 있는 지역은 인천(중구), 울산(북구), 충남(공주시), 경남(창녕군)이며, 참여 노인과 어린이를 모집 중인 지역은 서울(마포구, 영등포구), 인천(동구, 계양구), 충북(청주시), 전북(군산시), 경남(거제시, 하동군)이다.

정부는 시범사업의 효과를 분석해 노인 일자리 사업으로 워킹스쿨버스를 확대하는 방안을 검토할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4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아이오페 2018-05-29 19:49:23
좋은정책이므로 한정된 곳말 하지말고 전국으로확대해서 좋은 것은 빨리 시행했으면 좋겠어요

드림맨 2018-05-29 06:22:20
더불어 상생하는 좋은 방안입니다.

메카 2018-05-28 15:33:45
좋은 정책입니다

하과장 2018-05-28 13:58:08
아이들은 안전해지고, 노인들은 일자리 생기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