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 산단에 디지털통합관제센터 개소 … 재난 대응 강화
광주 산단에 디지털통합관제센터 개소 … 재난 대응 강화
  • 신예나 기자
  • 승인 2022.09.28 14:39
  • 댓글 0
  • +더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산업통상자원부는 광주첨단산업단지에 각종 재난 대응을 위한 디지털 통합관제센터를 개소했다고 28일 밝혔다.

디지털 통합관제센터는 다양한 재난 상황 대응을 위해 IoT 계측설비 등 수해 예방 시스템과 화재 예방 시스템을 구축하고 산단 전반의 안전을 강화하기 위해 AI 방역로봇, 방범용 지능형 CCTV를 도입했다.

2020년 8월 집중호우로 인해 공장 침수 등으로 142개사가 270억원대 피해를 입었던 광주첨단산단은 IoT 기반의 디지털 통합관제센터 구축으로 수해와 화재 대응 능력이 강화돼 입주기업과 노동자들의 안전과 편의성을 제고하게 됐다.

개소식에서 수해·화재 예방 시스템 시연 행사를 진행하고 산단의 재난 대응 능력도 점검했다.

장영진 산업부 차관은 "기후변화로 촉발된 자연재난으로부터 산업단지의 재난대응력 제고를 위해 디지털화를 통한 재난 대응 시스템 구축을 지속적으로 추진해 나갈 계획"이라며 "재난 안정성 확보를 위해 노후화된 산단과 최근 재난 피해 산단 등에 대한 재난 대응 능력 평가와 시설 보완, 재난피해 지원확대 방안 등도 검토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이어 "석유화학 공장 중심으로 각종 사고가 빈번히 발생하는 점을 감안해 산단에 대한 안전관리를 강화하고, 과감한 규제 개선, 맞춤형 디지털 전환, 산단의 탄소저감 방안과 산단 내 인프라 개선도 지속적으로 추진해 산단 경쟁력을 제고하고 정주환경을 개선하려 한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