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양이에게 생선 맡긴 농·축협' 올해만 횡령액 289억원
'고양이에게 생선 맡긴 농·축협' 올해만 횡령액 289억원
  • 김지현 기자
  • 승인 2022.09.23 11:39
  • 댓글 0
  • +더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달곤 의원 "특단의 대책 필요"
▲ 사진설명 ⓒ 세이프타임즈
▲ 농·축협 임직원 횡령액이 올해만 289억원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 김지현 기자

농·축협 임직원들이 빼돌린 회삿돈이 올해만 289억원에 달하는 것으로 밝혀졌다.

23일 국회 농림축산식품해양수산위원회 이달곤 의원(국민의힘·경남 창원진해)이 농협중앙회에서 받은 자료에 따르면 지난 1월부터 현재까지 농·축협에서 289억원, 38건의 임직원 횡령이 발생했다.

2017년 이후 농·축협에서 발생한 횡령액은 519억원이다. 이 가운데 55.6%가 올 한해에 집중적으로 발생했다. 피해액 519억원 가운데 회수된 돈은 293억원(56.5%)에 불과한 것으로 파악됐다.

올해는 특히 수십억원 규모의 대형 사고가 잇따랐다.

경기 광주 오포농협의 한 직원은 출납 담당자의 열쇠를 무단으로 사용, 금고에서 시재금을 반출하는 등 52억원을 횡령했다.

서울 광진구 중앙농협 구의역 지점의 직원은 고객 정보를 이용해 50억원을 대출받았다.

수년째 횡령이 반복해서 발생한 지점도 있었다. 서울 강동농협은 조합원 연수경비 유용, 여신 관련 금품수수, 대출 모집수수료 횡령 등의 사건이 2019년부터 올해까지 매해 발생했다.

이달곤 의원은 "횡령에 따른 손실이 농협의 지역 조합에 부담이 될 수 있다"며 "중앙회의 관리감독 강화 등 횡령 근절을 위한 특단의 대책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