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I가 쓰러지고 안전모 미착용 노동자 발견해 '경고음'
AI가 쓰러지고 안전모 미착용 노동자 발견해 '경고음'
  • 김소연 기자
  • 승인 2022.02.18 10:15
  • 댓글 0
  • +더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시·서울디지털재단 소규모 공자장 시범 도입
▲ 박화진 고용노동부 차관이 서울시 중구 신당동 다가구주택 신축 건설 현장을 방문해 안전점검을 하고 있다. ⓒ 고용노동부
▲ 박화진 고용노동부 차관이 다가구주택 신축 건설 현장을 방문해 안전모 착용 등 안전점검을 하고 있다. ⓒ 고용노동부

서울시가 공사장에서 쓰러진 노동자나 안전모 미착용 등을 인공지능(AI)이 실시간으로 찾아내 경고를 울리는 시스템을 도입한다.

서울시와 서울디지털재단은 '인공지능 기반 건축 공사장 위험요소 관제 솔루션'을 시내 50곳에서 시범적으로 도입한다고 17일 밝혔다.

중소 규모 민간 건축 공사장이 대상이며 오는 5월까지 자치구를 통해 희망 사업지를 모집한 후 오는 7월 적용될 예정이다.

이 시스템은 AI가 공사 현장에 설치된 폐쇄회로(CCTV) 영상을 분석해 위험 상황을 감지하면 알람을 통해 안전 관리자와 작업자에게 즉각 통보하는 구조다.

작업 도중에 쓰러졌거나 안전모를 착용하지 않은 현장 작업자를 감지하게 된다. 중장비가 공사장을 들고날 때 작업자와의 안전거리를 확보했는지도 파악한다.

서울시는 스마트 안전 기술을 도입할 여력이 없는 1만㎡ 미만의 중소 규모 공사장을 이 시스템 시범 대상지로 선정할 계획이다.

시에 따르면 지난해 건축 공사장 인명 피해 사건의 76.7%가 50인 미만 소규모 사업장에서 발생했다.

그러나 지난달 시행된 중대재해처벌법은 50인 미만의 중규모 사업장의 경우 2년간 적용이 유예되고, 5인 미만 소규모 사업장은 적용 대상에서 제외돼 있다.

법·제도가 미치지 못하는 민간 건축 공사장에 스마트 기술을 도입해 안전사각지대를 최소화한다는 게 이번 시스템 도입의 목표다.

공사 현장에서 AI가 관제하는 CCTV 영상은 지역건축안전센터의 통합 시스템으로 실시간 전송되고, 축적된 영상은 추후 AI 알고리즘 고도화를 위한 위험요소 식별용 학습데이터로 활용될 예정이다.

강요식 서울디지털재단 이사장은 "디지털 기술을 활용해 건설 현장 사고를 예방하고 중대재해처벌법에 대한 준비 상황이 열악한 중소형 공사장을 대상으로 안전관리를 지원한다는 의미가 있다"고 말했다.

▶클릭하면 세이프타임즈 후원 안내를 받을 수 있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