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성모병원, 복지부 '자문형 호스피스 전문기관' 지정
인천성모병원, 복지부 '자문형 호스피스 전문기관' 지정
  • 이희원 기자
  • 승인 2022.02.16 15:12
  • 댓글 0
  • +더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사진설명 ⓒ 세이프타임즈
▲ 가톨릭대 인천성모병원이 자문형 호스피스 전문기관으로 지정됐다. ⓒ 인천성모병원

가톨릭대 인천성모병원은 최근 보건복지부로부터 '자문형 호스피스 전문기관'으로 지정됐다고 16일 밝혔다.

자문형 호스피스는 일반병동, 외래, 응급실에서 담당 의료진에게 치료받고 있는 말기환자(암·간경화·만성폐쇄성폐질환·후천성면역결핍증),  임종 과정에 있는 환자와 가족에게 자문 형태로 제공되는 호스피스·완화의료 서비스를 말한다.

특히 자문형 호스피스는 담당 의료진 변경 없이 호스피스 서비스를 제공받을 수 있어 환자의 선택권과 치료의 연속성이 유지될 수 있다는 장점이 있다.

자문형 호스피스를 이용하기 위해서는 담당 주치의가 질환의 말기 판단을 하고 환자와 가족에게 말기 고지와 자문형 호스피스팀에 의뢰하면, 자문형 호스피스팀의 사전상담 후 환자와 가족이 호스피스·완화의료 서비스 이용에 동의하면 된다.

이후 자문형 호스피스팀은 자문형 호스피스 대상자를 대상으로 △신체 증상관리 자문 △심리적·사회적·영적 지지 △사전돌봄계획 상담 지원 △자원연계 △경제적 지원 △임종 준비교육과 돌봄 지원 △호스피스 병동으로 입원 연계와 타기관 연계 △재가서비스 연계 등 환자의 요구와 필요에 맞는 다양한 서비스를 제공하게 된다.

특히 호스피스 이용 기간이 1일을 초과한 환자가 일반병동 1인실에서 임종한 경우, 최대 4일까지 임종실료 적용이 가능해 상급병실료에 대한 본인부담금이 줄어든다.

김대균 가톨릭대 인천성모병원 호스피스·완화의료센터장은 "호스피스·완화의료에 대한 부정적인 선입견이나 오해를 풀고 호스피스 서비스를 올바르게 이해할 수 있도록 사전상담을 적극적으로 해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클릭하면 세이프타임즈 후원 안내를 받을 수 있습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