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로골퍼 신지애, 자살유족 자녀 위해 '5년째 나눔 활동' 실천
프로골퍼 신지애, 자살유족 자녀 위해 '5년째 나눔 활동' 실천
  • 김미영 기자
  • 승인 2022.01.14 13:07
  • 댓글 0
  • +더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신지애 프로골퍼 선수. ⓒ 한국생명존중희망재단
▲ 신지애 프로골퍼 선수. ⓒ 한국생명존중희망재단

한국생명존중희망재단은 신지애 프로골퍼 선수로부터 꿈자람 사업 장학금 1000만원을 후원받았다고 14일 밝혔다.

꿈자람 사업은 보호자의 자살로 정신적·경제적으로 어려움을 겪는 자살유족 아동·청소년들이 학업을 지속할 수 있도록 지원하기 위해 마련된 재단의 사회공헌 프로그램이다.

성금으로 재단은 전국의 정신건강복지센터와 자살예방센터의 추천을 받아 대상자를 선정했고 전문가로 구성된 심사위원회를 통해 가정환경과 경제상황, 지원 필요성 등을 고려해 25가구에 40만원씩을 지급했다.

신지애 선수는 자살유족 아동과 청소년의 건강한 성장을 돕기 위해 2017년부터 5년째 재단을 통해 지속적인 나눔 활동을 이어오고 있다. 2020년에는 꿈자람 사업 기부와 자살유족 가정과 탈북청소년의 코로나19 감염 예방을 위해 8500장의 마스크도 기부했다.

신지애 선수는 "힘든 시기를 겪고 있는 자살유족 아이들에게 희망의 메시지가 잘 전달되길 바란다"며 "아이들이 어려운 환경속에서도 꿈을 지킬 수 있도록 지원에 힘쓰겠다"고 말했다.

황태연 재단 이사장은 "지속적으로 나눔 문화 확산을 위해 동참해주셔서 감사하다"며 "재단에서 전문적이고 체계적인 자살유족 지원을 통해 아이들이 행복한 삶을 이어갈 수 있도록 더욱 힘쓰겠다"고 말했다.

▶클릭하면 세이프타임즈 후원 안내를 받을 수 있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