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경찰청, 월패드 카메라 해킹 사생활 영상 유포 수사 착수
[속보] 경찰청, 월패드 카메라 해킹 사생활 영상 유포 수사 착수
  • 김소연 기자
  • 승인 2021.11.25 21:38
  • 댓글 0
  • +더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아파트 가정집의 사생활 모습이 담긴 불법 영상이 '다크웹'에서 거래되고 있다는 사실이 공개돼 주민들이 공포에 떨고 있다. ⓒ 김소연 기자
▲ 아파트 가정집의 사생활 모습이 담긴 불법 영상이 '다크웹'에서 거래되고 있다는 사실이 공개돼 주민들이 공포에 떨고 있다. ⓒ 김소연 기자

경찰청은 25일 일부 아파트에서 월패드가 해킹, 사생활을 촬영한 영상이 유출된 정황을 포착해 수사에 착수했다고 밝혔다.

☞ 아파트 사생활 영상 판매 … '월패드 유출' 시민들 '패닉'

해커들에 의해 실시간으로 찍힌 사생활 영상은 다크웹 등에 판매까지 된 사례도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명단에 오른 공동주택 700여 곳 중 일부에서 해킹 흔적을 확인해 정확한 피해 규모를 확인하고 있다.

경찰은 현재 입건 전 조사 단계로 영상 유출과 유통 사실 등 세부 내용이 확인되는 대로 정보통신망법 위반과 불법 촬영 혐의를 적용해 해커들을 검거할 계획이다.

▶클릭하면 세이프타임즈 후원 안내를 받을 수 있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