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가짜한우 판매 정육점 '13곳 적발' … 주부 감시원 활약
서울시, 가짜한우 판매 정육점 '13곳 적발' … 주부 감시원 활약
  • 김소연 기자
  • 승인 2021.07.29 13:46
  • 댓글 0
  • +더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서울시 한 정육점이 호주산 척롤을 국내산 한우양지로 속여 판매하다 적발됐다. ⓒ 서울시
▲ 서울시 한 정육점이 호주산 척롤을 국내산 한우양지로 속여 판매하다 적발됐다. ⓒ 서울시

서울시는 상반기에 31명의 '주부 미스터리 쇼퍼' 활약으로 마트·시장 정육점 669곳을 점검해 '한우둔갑판매업소' 13곳을 적발했다고 29일 밝혔다.

시 축산물 안전지킴이단은 6개월간 지역 내 한우판매업소 669곳을 방문, 구두나 라벨지 등을 통해 한우임을 확인한 뒤 육류를 구입해 서울시 보건환경연구원 동물위생시험소를 통해 한우 확인검사(유전자검사)를 진행했다.

유전자 검사에서 한우가 아닌 것으로 판정받은 업소에는 조사권을 가진 축산물 검사관 등 공무원과 주부들이 재방문해 원산지와 식육의 종류 등을 다시 확인하는 등 민·관합동조사의 과정을 거쳐 적발이 이뤄졌다.

그 결과, 상반기에 적발된 업소는 13곳으로 호주산, 미국산 등 수입산 쇠고기를 한우로 둔갑 판매한 업소 5곳, 육우를 한우로 둔갑 판매한 업소가 8곳이다.

판매지별로는 주택가 정육점 5곳, 전통시장 내 상점 4곳, 중·소형마트 4곳으로 외국산 쇠고기를 원산지 표시 없이 보관하다가 한우로 거짓 표시해서 판매하는 등 일반시민들이 손쉽게 이용하는 정육점에서 판매업자들의 의도적인 판매행위가 이루어지고 있다고 시는 분석했다.

시는 위반업소에 대해 식품 등의 표시·광고에 관한 법률, 농수산물의 원산지 표시에 관한 법률에 의거해 고발이나 영업정지 등 강력한 행정조치를 진행했다.

박유미 시 시민건강국장은 "축산물의 주요 구매자인 주부들이 이번 기획점검에 적극 활동함으로써 소비자 눈높이에 맞춘 단속이 가능했다"며 "앞으로도 서울시는 전국한우협회 등 유관단체와 협력을 강화해 위반 업소를 퇴출하고 우리 축산물을 지키는 노력을 강화하겠다"고 말했다. ⓒ 세이프타임즈

▶ 세이프타임즈 후원안내 ☞ 1만원으로 '세이프가디언'이 되어 주세요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