환경부, 국내 '페트' 재생원료 사용 확대위한 업무 협약
환경부, 국내 '페트' 재생원료 사용 확대위한 업무 협약
  • 박혜숙 기자
  • 승인 2020.05.21 10:28
  • 댓글 0
  • +더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환경부는 한국플라스틱포장용기협회, 한국페트병재활용협회, 한국포장재재활용사업공제조합과 함께 국내 페트 재생원료 사용을 확대하기 위한 업무협약을 21일 체결했다고 밝혔다.

협약 주체들은 최근 코로나19로 인한 국내외 경기침체, 유가하락 등에 따른 국내 페트 재활용산업의 침체와 페트 재생원료 적체심화를 함께 해결하자고 뜻을 모았다.

이번 협약은 지난 7일부터 실시된 페트 재생원료 1만톤 공공비축에 이어 근본적으로 국내 폐플라스틱 적체를 해소하기 위한 대책의 일환으로 추진됐다.

업무협약을 통해 한국플라스틱포장용기협회와 한국페트병재활용협회는 플라스틱 포장용기에 국내 재생원료 활용을 확대하는 것에 합의했다.

한국플라스틱포장용기협회는 페트 플라스틱 수입 재생원료와 신규원료 등을 대신해 국내 페트 재생원료 사용을 확대한다. 월 2000톤 사용을 목표로 구체적 단가 등 사용계획은 5월 중 협의할 예정이다. 이 협회는 플라스틱 포장용기를 생산하는 81개 업체로 구성됐다.

한국페트병재활용협회는 재활용 시설개선, 재생원료 사용에 따른 책임분담 등 국내 재생원료 사용이 확대될 수 있도록 노력한다. 이 협회는 재생원료를 공급하는 페트병 재활용업체 24개사로 구성됐다.

협약을 바탕으로 환경부는 한국포장재재활용사업공제조합과 함께 포장재 등에 페트 재생원료 사용이 확대될 수 있도록 관련 제도 정비와 지원책을 마련한다.

생산자책임재활용제도(EPR)에 따른 분담금을 생산자가 재생원료 사용 때 경감하는 방안 등 다양한 사용촉진방안에 대해 협의를 추진할 예정이다.

이영기 환경부 자원순환정책관은 "국내 발생한 폐기물이 다시 국내에서 활용되는 순환경제를 구축하고, 코로나19로 위축된 페트 재활용업계가 체질개선을 통해 위기를 기회로 삼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며 "국내 재생원료 수요확대와 함께 근본적으로 폐기물 적체를 해소하기 위해 페트 등 폐플라스틱의 수입을 제한할 계획이고, 재활용 활성화를 위해 오염된 음식 용기 등은 세척 후 분리배출하거나 종량제봉투에 담아 배출해 주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