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용균 1주기 추모위 '휴짓조각 된 조사보고서' 기자회견
김용균 1주기 추모위 '휴짓조각 된 조사보고서' 기자회견
  • 김희리 기자
  • 승인 2019.12.04 15:21
  • 댓글 1
  • +더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김용균 1주기 추모위가 4일 오전 청와대 분수대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있다. ⓒ 김희리 기자
▲ 김용균 1주기 추모위가 4일 오전 청와대 분수대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있다. ⓒ 김희리 기자
▲ 왼쪽부터 이상진 민주노총 부위원장, 권영국 법률활동가, 김용균 노동자 어머니 김미숙씨와 김용균 1주기 추모위원들이 4일 오전 청와대 분수대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있다. ⓒ 김희리 기자
▲ 왼쪽부터 이상진 민주노총 부위원장, 권영국 법률활동가, 김용균 노동자 어머니 김미숙씨와 김용균 1주기 추모위원들이 4일 오전 청와대 분수대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있다. ⓒ 김희리 기자
▲ 김용균 1주기 추모위가 4일 청와대 분수대 앞에서 기자회견문을 낭독한 뒤 조사보고서를 쓰레기통에 버리고 있다. ⓒ 김희리 기자
▲ 김용균 1주기 추모위가 4일 청와대 분수대 앞에서 기자회견문을 낭독한 뒤 조사보고서를 쓰레기통에 버리고 있다. ⓒ 김희리 기자
▲ 김용균 1주기 추모위가 4일 오전 청와대 분수대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구호를 외치고 있다. ⓒ 김희리 기자
▲ 김용균 1주기 추모위가 4일 오전 청와대 분수대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구호를 외치고 있다. ⓒ 김희리 기자
▲ 김용균 1주기 추모위가 4일 오전 청와대 분수대 앞서 가진 기자회견에서 쓰레기통에 버려진 조사보고서 ⓒ 김희리 기자
▲ 김용균 1주기 추모위가 4일 오전 청와대 분수대 앞서 가진 기자회견에서 쓰레기통에 버려진 조사보고서 ⓒ 김희리 기자

김용균 1주기 추모위가 4일 오전 청와대 분수대 앞에서 '휴지조각이 된 조사보고서'라는 주제로 기자회견을 열었다. 추모위는 정부에 조사위가 제시한 권고안 22개를 이행하라고 촉구했다.

김용균 노동자는 지난해 12월 11일 충남 태안화력발전소에서 컨베이어 벨트에 끼여 숨졌다. 그는 24살, 비정규직 노동자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윌리엄스 2019-12-05 07:42:38
비정규직을 없앨 수 없다면
정규직을 철폐하고 모두 비정규직으로 전환하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