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천소방서 "농작 부산물 불법소각 금지"
포천소방서 "농작 부산물 불법소각 금지"
  • 안현선 기자
  • 승인 2019.11.11 10:58
  • 댓글 0
  • +더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농작 부산물 소각현장을 소방관이 진화하고 있다. ⓒ 포천소방서
▲ 농작 부산물 소각현장을 소방관이 진화하고 있다. ⓒ 포천소방서

포천소방서는 최근 농작물 수확 후 부산물의 불법 소각으로 소방차량이 출동하는 사례가 증가하고 있어 농작물 쓰레기 소각행위를 금지해 줄 것을 11일 당부했다.

부산물을 불법 소각할 경우 자칫 화재로 이어져 인명피해나 산불이 발생할 수 있다. 아울러 소방차량이 출동할 경우 소방력이 불필요하게 사용될 수 있다.

지난 4월 영중면 불무산 인근에서 밭작물을 소각하다 산으로 불이 번져 60대 남성이 사망한 사례도 있었다.

포천소방서에서는 화재로 오인할 만한 행위나 소각행위를 통해 소방차가 출동할 때 '경기도 화재안전조례 제1항'에 의거 20만원의 과태료를 부과하고 있다.

한경복 서장은 "농작물 쓰레기 불법 소각행위로 인한 소방력 낭비를 줄이고 인명과 산림피해 예방을 위해 시민들의 적극적인 동참과 협조를 바란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