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불예방 국민협조 절실" … 6개 부처 공동 담화문
"산불예방 국민협조 절실" … 6개 부처 공동 담화문
  • 김대수 기자
  • 승인 2018.04.18 19:01
  • 댓글 5
  • +더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5월말까지 산불방지대책본부 24시간 가동
▲ 지난 3월 강원 고성군 간성읍 야산에서 발생한 산불이 강한 바람을 타고 확산하고 있다. ⓒ 강릉산림항공관리소
▲ 지난 3월 강원 고성군 간성읍 야산에서 발생한 산불이 강한 바람을 타고 확산하고 있다. ⓒ 강릉산림항공관리소

행정안전부와 산림청, 소방청 등 6개 기관은 18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산불방지 대국민 담화문'을 발표했다.

하고 "올해 예년에 비해 많은 산불이 발생하고 있다"며 "지금이 산불예방에 대한 국민 여러분의 협조가 절실히 필요한 시기"라고 말했다.

정부는 "지난 2월과 3월 강원도 삼척과 고성에서 큰 산불이 발생하는 등 280여건의 산불이 발생해 수령 50년이 넘는 소나무 30만그루가 소실되고 430ha의 소중한 산림이 피해를 봤다"고 밝혔다.

이어 "4월 말부터 5월 중순까지 날씨가 건조하고 바람까지 세게 불어 산불 발생 위험이 크다"면서 "대부분 입산자 부주의나 논·밭두렁, 쓰레기를 태우다 발생하기 때문에 조금만 관심을 갖고 주의하면 예방할 수 있다"고 강조했다.

정부는 산불예방을 위해 △논·밭두렁, 쓰레기 소각 금지 △폐쇄된 등산로 출입금지 △산림내 인화물질 소지 금지 △ 흡연이나 담배꽁초 투기 금지 등을 당부했다.

정부는 "산불을 낸 사람은 최고 7년 이상의 징역에 처하고, 과실로 산불을 낸 사람도 3년 이하의 징역 또는 3000만원 이하의 벌금에 처하는 등 관계 법령에 따라 강력하게 단속해 처벌하고 있다"며 "소중한 산림에 대한 각별한 애정과 관심을 갖고 산불예방에 적극 협조해달라"고 덧붙였다.

행안부에 따르면 올해 발생한 산불은 282건으로 429㏊를 태웠다. 지난해 240건(385㏊)에 비해 20% 이상 증가한 수치다.

지난해 같은 기간에는 324건이 발생해 236㏊의 피해를 냈다.

정부는 5월 말까지 산불방지대책본부를 24시간 운영키로 했다. 산불진화 헬기를 전진 배치하는 등 지자체와 협업을 통해 산불예방 활동과 초동 진화에 총력을 기울일 방침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5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Peter 2018-04-21 20:10:56
너도나도 조심하면 산불 빡 줄일수 있어요

메카 2018-04-19 12:48:52
산불예방

오선이 2018-04-19 10:38:14
지구온난화로인한산불
산주변에서의 화기제품사용하지말아요

목간통 2018-04-19 07:56:25
가장 허무한게 산불이죠...

이영우 2018-04-19 02:37:42
산림정책에 위반되는 일은 없어야지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