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성 상자 제조공장 폭발 추정 화재 … 소방관 1명 순직
안성 상자 제조공장 폭발 추정 화재 … 소방관 1명 순직
  • 서경원 기자
  • 승인 2019.08.06 15:55
  • 댓글 4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소방차가 6일 오후 1시20분쯤 안성의 종이상자 제조공장에 도착했다. ⓒ 경기도소방재난본부
▲ 소방차가 6일 오후 1시20분쯤 안성의 종이상자 제조공장에 도착했다. ⓒ 경기도소방재난본부

경기 안성의 종이상자 제조공장에서 6일 불이 나 소방관 2명이 사상하고, 공장 직원 등 9명이 다쳤다.

이날 오후 1시 15분쯤 안성시 양성면 종이상자 제조공장에서 폭발에 의한 것으로 추정되는 불이 났다.

이 불로 석원호(45) 안성소방서 양성지역대 소방장이 순직하고, 이돈창(58) 소방위가 얼굴과 양쪽 팔에 1~2도 화상을 입어 병원으로 옮겨졌다.

이들은 불을 끄는 과정에서 화를 당한 것으로 알려졌다.

공장 관계자 등 9명이 화재로 다쳤다. 부상자 가운데 차량을 타고 지나가다 폭발 파편으로 인해 다친 이들도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소방대원은 불이 난 직후 자동화재 속보 설비를 통해 신고를 접수하고 현장으로 출동했다.

안성소방서 양성지역대는 오후 1시 20분쯤 가장 먼저 도착해 불을 끄기 시작했다. 5분여 뒤 "공장에서 폭발음이 들렸다"는 내용의 119 신고가 30건 가까이 들어왔다.

소방서는 오후 1시 40분쯤 관할 소방서 인력 전체가 출동하는 경보령인 대응 1단계를 발령, 펌프차 등 장비 50여대와 소방관 130여명을 투입해 대응단계 발령 4분 만에 큰 불길을 잡았다.

아울러 소방헬기를 투입해 진화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오후 3시 30분 기준으로 진화작업은 계속 이어지고 있다.

공장 주변에는 폭발 당시 흩어져 나온 것으로 보이는 각종 파편이 도로에 흩어져 있고 여전히 검은 연기가 올라오고 있다.

불이 난 공장은 종이상자를 만드는 곳으로, 화재는 공장 지하 연료탱크에서 원인을 알 수 없는 폭발과 함께 시작된 것으로 추정되고 있다.

경찰과 소방재난본부는 진화작업을 마치는 대로 정확한 피해 규모와 화재 원인을 조사할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4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박은경 2019-08-07 14:31:46
석원호소방장님의 명복을 빕니다

정이신 2019-08-07 12:04:50
아, 진짜 안타까운 일이 또 일어났네요.

바람 2019-08-07 11:20:14
화마는 고귀한생명을 다함께 안전위험에 주의를

Ksy1146 2019-08-07 09:56:28
화재시 화마와 싸우다 희생된 소방관님 삼가 고인의 명복을빕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