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마포·동작 등 10개 지역 오존주의보 발령
서울 마포·동작 등 10개 지역 오존주의보 발령
  • 박혜숙 기자
  • 승인 2019.05.23 14: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서울 마포구 한 도로가 빌딩으로 그늘져 있는 가운데 햇빛이 강렬하다. ⓒ 김희리 기자
▲ 서울 마포구 한 도로가 빌딩으로 그늘져 있는 가운데 햇빛이 강렬하다. ⓒ 김희리 기자

서울시는 23일 오후 2시 마포·동작구 등 자치구 10곳에 오존주의보를 발령했다.

오존 농도가 높은 지역은 서북과 서남권이다. 서북권은 마포·서대문·은평구, 서남권은 양천·강서·구로·금천·영등포·동작·관악구다.

일부 자치구는 오존 농도가 1시간 평균 0.12ppm을 기록했다. 시는 오존 농도가 0.3ppm 이상이면 경보, 0.5ppm 이상이면 중대 경보를 내린다.

시는 오존주의보가 발령된 지역에서 야외활동과 차량 운행을 자제할 것을 권고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