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전연구 '패스트트랙' 적용 … 2년에서 2개월내 착수
안전연구 '패스트트랙' 적용 … 2년에서 2개월내 착수
  • 임홍철 기자
  • 승인 2019.05.22 15: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서울경찰청이 마약조직원으로부터 압수한 필로폰. ⓒ 서울경찰청
▲ 서울경찰청이 마약조직원으로부터 압수한 필로폰. ⓒ 서울경찰청

약물 성범죄, 대형 산불 등이 빈발하면서 정부가 신속하게 해결하기 위한 과학기술을 개발한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와 행정안전부는 '국민생활안전 긴급대응연구사업'으로 4개 연구 과제를 선정해 지원한다고 22일 밝혔다.

국민생활안전 긴급대응연구는 과기정통부와 행안부가 협업해 안전사고에 과학기술을 도입하는 사업으로 '패스트트랙(Fast-track)' 연구개발로 불린다. 행안부와 과기정통부는 1~2년이 걸리는 행정절차를 2개월로 단축해 연구에 착수할 수 있도록 했다.

중앙행정기관은 재난, 재해, 건강 등 안전 문제에 연구개발이 필요하다면 공고하지 않고 연구에 착수할 수 있다.

주요 연구 과제는 △경찰청 약물 성범죄 탐지 키트 △산림청 산불확산예측 체계 △대구시 터널내 사고감지 △행안부 사회재난 안전도 모델 개발이다.

경찰청은 낮은 단가로 음료 등에 약물을 확인할 수 있는 탐지 키트를 국민에게 제공할 계획이다.

산림청은 기후변화와 건조한 날이 많아지면서 대형 산불을 대비한 실시간 기상정보 체계를 개발한다.

대구시는 사물인터넷을 활용한 터널내 돌발사고를 감지해 실시간 전파하는 기술을 도입할 예정이다.

행안부는 지역의 위험요소를 분석하고 관리역량을 진단해 지자체 사회재난 관리도를 만든다.

과기정통부 최원호 거대공공연구정책관은 "행안부와 1~2년간 28억원을 투입해 기술개발을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