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영희 논설위원의 주말에 읽는 詩] 산
[박영희 논설위원의 주말에 읽는 詩] 산
  • 박영희 시인·논설위원
  • 승인 2019.05.25 06: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박영희 논설위원·시인
▲ 박영희 논설위원·시인

■ 박영희 논설위원은 고향 하동의 섬진강변 백사장에서 모래집을 짓고, 송림에서 뛰어 놀며 강 건너 무등산을 바라보면서 꿈을 키워왔다.

결혼 후 서울 생활을 하면서 고향이 그리울 때면 '고향 노래'를 즐겨 부르다가 2004년 월간 <한국시> 신인상 당선으로 등단했다.

경희대 언론정보대학원에서 스피치 토론을 공부하고, 용인대 사회교육원에서 스피치 외래교수로 활동했다.

지금은 한국스피치교육센터 원장으로 강의 활동을 하면서 마음의 곳간에 담아두었던 그리움과 추억을 한 편씩 글로 쓰고 있다. 시집 <보리차 한 잔>이 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