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세먼지 해법 찾는 '반기문 국가기후환경회의' 29일 출범
미세먼지 해법 찾는 '반기문 국가기후환경회의' 29일 출범
  • 최진우 기자
  • 승인 2019.04.28 20:30
  • 댓글 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서울 용산구 한강로에서 미세먼지로 남산이 희미하게 보이고 있다. ⓒ 세이프타임즈 DB
▲ 서울 용산구 한강로에서 미세먼지로 남산이 희미하게 보이고 있다. ⓒ 세이프타임즈 DB

대통령 직속 '미세먼지 문제 해결을 위한 국가기후환경회의'가 29일 오전 10시 서울 한국프레스센터 20층 국제회의장에서 출범식을 열고 본격적인 활동을 한다.

국가기후환경회의는 사회적 재난 수준에 이른 '1군 발암물질' 미세먼지 문제의 근본적인 해법을 정부에 제안하는 역할을 맡는다.

미세먼지 문제로 같은 어려움을 겪는 중국 등 동북아시아 지역 국가들과 협력할 수 있는 방안도 적극적으로 강구한다.

반기문 전 유엔 사무총장이 위원장을 맡는다. 정당, 산업계, 학계, 시민사회, 종교계, 정부, 지방자치단체 등을 대표하는 당연·위촉직 42명이 위원으로 참여한다.

현장에서 미세먼지로 고통받는 시민 목소리를 정책에 반영하고 실생활에서 체감할 수 있는 대책을 발굴하기 위해 초등학교 교장, 소상공인 대표, 상시 야외 노동자, 농촌 지역 마을 대표 등 시민 7명도 위원에 포함됐다.

국가기후환경회의는 미세먼지 농도가 높게 나타나는 시기인 12월부터 5월 초에 효과적으로 대응하고 신속히 시행할 수 있는 방안을 우선 도출할 계획이다.

미세먼지 문제를 근본적으로 해결하기 위한 중장기 방안도 단계적으로 논의할 예정이다. 다음달 국민 정책참여단 구성에 착수해 국민 의견이 정책에 실질적으로 반영될 수 있도록 논의의 틀을 갖출 방침이다.

올해 상반기에는 '국민 대토론회'를 개최해 의견을 들은 뒤 고농도 미세먼지 발생 시기가 오기 전에 정책을 정부에 제안할 계획이다.

이를 위해 미세먼지 발생 저감, 피해 예방, 과학기술, 홍보·소통, 국제협력 등 분야별 전문위원회를 별도로 구성한다. 국내외 석학들과 관련 분야에 경륜이 깊은 사회 원로들로 구성된 자문단도 설치한다.

반기문 위원장은 "미세먼지는 단기간에 해결하기는 어렵지만 모든 수단을 강구하면 결국은 해결할 수 있다"고 말했다. 그는 "미세먼지 문제에는 이념도, 정파도, 국경도 없다"며 "외교적 협력은 물론이고 정부, 기업, 시민 가릴 것 없는 국민 모두의 노력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2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알바트로스 2019-04-29 09:16:30
미세먼지 발생원인을 과학적 데이터로 수치화해야 납득할수있슈~

Ksy1146 2019-04-29 09:04:04
이것저것 따지지도말고 디젤차량 생산 하지말고 화력발전소 연기 저감장치 확실히하고 모든 공장 연기배출 저감장치 하면 미세먼지 줄일수가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