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트르담 대성당 화재나자 문화재청 469곳 '긴급점검'
노트르담 대성당 화재나자 문화재청 469곳 '긴급점검'
  • 신승혜 기자
  • 승인 2019.04.16 10:01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경복궁 수정전에서 소방서, 경찰서, 문화재 관계자들이 합동 화재대응 훈련을 하고 있다. ⓒ 문화재청
▲ 경복궁 수정전에서 소방서, 경찰서, 문화재 관계자들이 합동 화재대응 훈련을 하고 있다. ⓒ 문화재청

문화재청은 프랑스 노트르담 대성당 화재와 관련해 문화재를 긴급점검한다고 16일 밝혔다.

화재에 취약한 국가지정문화재는 목조 건축물 등 469건으로 파악하고 있다. 소방시설 등 방재 시설과 안전경비원을 통한 현장점검 강화를 지방자치단체에 긴급 요청했다.

아울러 문화재청은 궁궐, 종묘, 조선왕릉, 현충사 등 유적에 대해서도 소방시설 점검과 현장관리를 하고 있다.

정재숙 문화재청장은 "동해안 산불 발생 이후 운영하고 있는 문화재 안전상황실과 지방자치단체, 안전경비원 등이 현장에서 철저히 대비할 수 있도록 긴밀히 협력해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Ksy02 2019-04-17 08:56:49
세계적이면서 역사적인 건물 화재로 큰피해가 나다니 이화재가 인재가 이닌가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