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토부, '안전·치안·국방' 드론 조종인력 대거 양성
국토부, '안전·치안·국방' 드론 조종인력 대거 양성
  • 서동명 기자
  • 승인 2019.03.25 15:17
  • 댓글 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지난해 공공분야 드론 조종인력 양성과정에 참여한 수강생이 드론을 조종하고 있다. ⓒ 국토부
▲ 지난해 공공분야 드론 조종인력 양성과정에 참여한 수강생이 드론을 조종하고 있다. ⓒ 국토부

미세먼지 측정을 비롯해 안전·치안·국방 등 공공분야 드론 운용 인력이 대폭 확충된다.

국토교통부와 한국교통안전공단은 공공분야에서 드론을 활용하기 위해 '2019년도 공공분야 드론 조종인력 양성사업'에 착수한다고 25일 밝혔다.

이 사업은 초창기인 공공분야 드론 활용도를 높이기 위해 2017년 드론산업발전 기본계획에 따라 지난해 착수한 사업이다.

국토부는 사업용 드론을 국방·치안·환경·안전·측량 등 공공분야에서 2021년까지 4000대를 관리한다.

지금까지는 드론 조종과 영상 가공이 미숙해 현장에 즉시 사용하기가 어려웠다. 이에 국토부는 현장에서 업무용 드론을 활용할 수 있는 신산업 특화 직무교육과정을 개발했다. 기본 비행교육에 영상편집·가공, 재난지역 특수 비행과 고난이도 시설물점검 등 업무교육도 포함했다.

지난해는 소방·경찰·해경·국토조사 등 4개 분야에 임무특화 교육과정을 개발해 100여명을 교육했다. 올해는 국가기관·지자체·공공기관의 교육수요가 늘어나 확대된다.

교육분야는 2배인 10개, 교육대상 인력도 3배인 300여명으로 늘어난다. 올해 임무특화 분야에는 △환경감시와 조사 △해양감시와 관리 △재난·재해수색 △시설물점검과 관리 △교통관리 △산림재난대응과 예찰 △농업예찰과 방제 △지형 정보조사로 구성됐다.

임무 특화교육 과정은 드론 비행전문가, 교통안전공단 교육전문가 등이 강사진으로 참여한다. 이들은 드론 비행조종은 물론 소프트웨어 조작 등 고도화된 업무능력도 전수한다.

오원만 국토부 첨단항공과장은 "지난해 교육에는 수요가 10배 이상 많아져 드론에 대한 뜨거운 열기를 느낄 수 있다"며 "올해는 다양한 공공분야의 활용도를 높일 수 있도록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2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키다리 2019-03-25 22:04:33
드론을 가르치는 학과도 있어서 전문적인 인재 양성을 할 수 있으면 좋겠어요

윌리엄스 2019-03-25 15:39:04
이제는 드론이 대세로군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