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령·저시력자 안전위해 도로표지판 글씨 키운다
고령·저시력자 안전위해 도로표지판 글씨 키운다
  • 조남관 기자
  • 승인 2019.03.13 17:40
  • 댓글 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국토부가 개선안으로 만든 도로표지판. ⓒ 국토부
▲ 국토부가 개선안으로 만든 도로표지판. ⓒ 국토부

고령자와 저시력자들의 안전을 위해 도로판의 글씨가 확대된다. 표기가 다른 지명·문화재·도로영문표기도 통일된다.

국토교통부는 도로표지판 개선안에 대한 시민 등의 다양한 의견수렴을 위해 오는 14일 서울 양재동  더케이호텔에서 공청회를 개최한다고 13일 밝혔다.

도로표지판 개선안은 △고령 운전자의 도로표지 시인성 향상을 위한 글자크기 확대 △고속도로 내 관광지 안내 확대  △외국인 운전자의 혼란 해소를 위한 영문표기 통일 등이다.

고령운전자의 안전운전을 위해 도로표지를 보다 쉽게 읽을 수 있도록 도로표지판의 시설명 글자크기를 22㎝에서 24㎝로 확대할 계획이다.

그동안 고령운전자가 지속 증가하고 있는 추세이나 시설명 글자 크기가 너무 작다는 의견이 있어 기존 도로표지판 규격내에서 여백 조정 등을 통해 글자크기를 확대하기로 했다.

경주역사유적지구, 안동 하회마을 등 유네스코 세계문화유산으로 등재된 문화재는 고속도로 표지판을 통해 안내한다. 하나의 표지판에 '지명'과 '관광지를 표기하는 현행방식도 운전자의 혼란 방지를 위해 출구전방 1.5㎞지점에 픽토그램(그림문자)을 적용한 '관광지 안내표지판'을 별도로 설치할 계획이다.

도로표지 내 영문표기에 대한 다양한 기준을 적용해 외국인 운전자가 이해하는데 어려움을 겪었으나, 앞으로는 안내지명 종류별 영문표기 기준을 정립해 도로표지 영문표기 기준이 개선된다.

영문표기 통일성 확보를 위해 안내시설을 특성에 따라 6개 항목으로 분류하고 '안내지명 종류별 적용기준'을 세웠다.

장영수 국토부 도로국장은 "고령 운전자와 외국인 관광객 증가 등 도로환경변화 등을 반영해 도로표지를 정비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2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구공4탄 2019-03-15 10:12:49
노안이 와서 점점 않보인다 우짜노

삼다도 2019-03-14 15:18:38
표시판은 교통안전 사람들 길안내 식별잘 할수 있도록 가리지않게 할적애 단단히합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