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방청, 외국인 편의 위해 '119신고 앱' 영문 서비스
소방청, 외국인 편의 위해 '119신고 앱' 영문 서비스
  • 최진우 기자
  • 승인 2018.11.15 13: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내 거주하나 여행중인 외국인도 편리하게 119신고를 할 수 있게 됐다.

소방청은 오는 16일부터 국내 거주 외국인이 쉽게 119신고를 할 수 있도록 영문 버전 '119신고 앱(App)' 서비스를 시행한다고 15일 밝혔다.

영문 버전 119신고 앱을 실행하고 'FIRE' 또는 'RESCUE/EMS' 신고 버튼을 누르면 신고자의 위치가 GPS 좌표와 함께 소방서로 전송돼 신고가 접수된다.

상세한 상황을 알려주기 위한 문자, 사진, 동영상 등을 추가해 보낼 수 있다.

안드로이드 스마트 폰 사용자는 영문 버전을 새로 설치하거나 기존 설치된 119신고 앱을 업데이트하고, 기본 언어 설정을 영어로 지정하면 영문서비스 이용이 가능하다. 아이폰 사용자 버전은 11월말 추가 지원된다.

119신고 앱은 음성신고가 어려운 장애인 등 취약계층이 쉽게 119신고가 가능하도록 2013년부터 운영하고 있다.

정병도 소방장비항공과장은 "내년에는 중국, 베트남, 태국, 미국, 우즈베키스탄으로 확대해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Tag
#119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