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비자원 "영유아 카시트 잘못 장착 많다"
소비자원 "영유아 카시트 잘못 장착 많다"
  • 전지선 기자
  • 승인 2018.10.16 14:16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영유아 성장단계에 따른 안전벨트 착용법. ⓒ 한국소비자원 자료
▲ 영유아 성장단계에 따른 안전벨트 착용법. ⓒ 한국소비자원 자료

상당수 보호자가 카시트 사용수칙을 제대로 지키지 않고 착용률도 낮은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소비자원은 고속도로 휴게소에서 실시한 영유아 보호자의 차량에 장착된 카시트에 대한 안전실태조사 결과 이같이 확인됐다고 16일 밝혔다.

올바른 카시트 장착수칙은 △뒷좌석에 장착 △좌석에 단단히 고정 △1세 미만은 뒤보기로 장착 △등받이를 충분히 눕혀서 장착 △머리 지지대는 머리를 충분히 지지하도록 높이를 조절할 것 등이다.

카시트 장착수칙 가운데 하나라도 지키지 않으면 교통사고 발생때 영유아 안전을 담보하기 어려워진다.

그러나 조사대상 100명 가운데 47명은 카시트를 잘못 장착한 경험이 있었고 17명의 차량에 장착된 카시트는 수칙을 1개 이상 지키지 않고 있어 안전사고 위험이 높았다.

자가용으로 외출할 때 장착된 카시트에 영유아를 착석시키는지와 관련, '항상 카시트에 착석시킨다'는 보호자는 조사대상 100명 가운데 26명에 불과했다.

자녀를 카시트에 착석시키지 않은 경험이 있는 74명은 그 이유로 목적지가 가까워서, 자녀가 울어서 달래기 위해, 자녀가 카시트에 착석하는 것을 싫어해서 등을 꼽았다.

렌터카·카셰어링 업체의 카시트 관련 서비스 개선도 필요한 것으로 나타났다.

소비자원 조사 결과 렌터카·카셰어링 업체 20개 가운데 13개 업체에서는 차량 대여때 카시트도 대여가 가능했다.

그러나 카시트 대여가 가능한 13개 가운데 4개 업체는 카시트 대여 제휴업체에 별도로 연락해야 했고 3개 업체는 재고가 적어 예약이나 대여가 어려울 수 있다고 안내해 실제로 카시트를 손쉽게 대여할 수 있는 업체는 6개에 불과했다.

소비자원은 이번 조사 결과를 바탕으로 관련 부처에 △카시트의 올바른 장착을 위한 소비자교육과 홍보 강화 △카시트 착용률 제고 방안 마련 △카시트 보급 관련 정부 지원 확대 △렌터카·카셰어링 업체의 카시트 구비 관련 규정 마련 등을 요청할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용만이 2018-10-16 15:16:39
카시트 장착은 안전을위해서 꼭 아라두어야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