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V보험광고서 깨알글씨·속사포 설명 사라진다
TV보험광고서 깨알글씨·속사포 설명 사라진다
  • 장성화 기자
  • 승인 2018.09.11 15:21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보험 상담 시 받는 경품 안내 개선안 ⓒ 금융위원회
▲ 보험 상담 시 받는 경품 안내 개선안 ⓒ 금융위원회

보험상품을 파는 홈쇼핑 등에서 주요 내용을 광고 마지막에 작은 글씨와 빠른 음성으로 읽어내려가지 못하게 된다.

금융위원회는 소비자가 방송시청만으로도 보험상품의 유·불리한 내용 등 핵심사항을 손쉽게 이해할 수 있도록 개선하겠다고 11일 밝혔다.

그동안 보험사들은 방송 광고나 홈쇼핑에서 보험금 지급제한사유나 청약철회 안내, 보험계약 해지 시 환급금 안내와 같은 꼭 필요하지만, 보험사에 불리한 내용을 방송 끝에 작은 글씨로 표기하고 빠르게 읽어 내려가는 고지방송으로 안내했다.

앞으로는 고지방송할 때 문자 크기를 지금보다 50% 확대하고, 읽는 속도나 음성 강도도 본 방송과 비슷하게 하기로 했다.

구두로 설명하는 속도에 맞춰 화면에 고지하는 글자의 색이 바뀌도록 애니메이션 효과도 넣어야 한다.

보험금 지급제한사유 등 보험금 지급과 관련된 내용은 되도록 고지방송이 아닌 본방송에서 충분히 설명하도록 권고하기로 했다.

금융위는 "본방송에서 설명한 보장내용 관련 지급제한사유들은 동등하게 본방송에서 설명하는 것이 합리적"이라고 말했다.

본방송중 경품 안내때 경품가액이 3만원을 넘지 않고, 개인정보 제공이나 일정 시간 이상 상담해야 받을 수 있다는 조건도 명확하게 알리도록 했다.

소비자가 짧은 시간에 이해하기 어려운 안내 문구는 단순하고 쉽게 표현하고, 전문용어도 풀어서 설명하도록 했다.

금융위는 소비자 청약철회권, 계약해지권 등 필수안내사항은 표준문구를 마련하고 모든 보험·홈쇼핑사가 통일해서 쓰도록 바꾸기로 했다.

금융위는 다음달까지 보험협회와 보험협회 광고·선전규정을 개정하고 오는 12월부터 이를 적용할 계획이다.

하주식 보험과장은 "법령상 광고기준 이행 여부를 엄격히 모니터링 하고 위반사항 적발 시 보험·홈쇼핑사와 해당 보험설계사, 쇼핑호스트, 광고모델 등을 엄중히 제재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금융 2018-09-11 21:26:42
깨알글씨 이해도 못하는데 왜!
진즉없어져야했을 문제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