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11월 2일까지 2300개 키즈카페 안전 등 합동점검
정부, 11월 2일까지 2300개 키즈카페 안전 등 합동점검
  • 문예진 기자
  • 승인 2018.09.03 11:40
  • 댓글 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키즈카페
▲ 키즈카페

정부가 전국 키즈카페의 관리·운영 실태 점검에 나선다.

행정안전부는 문화체육관광부, 산업통상자원부, 환경부, 식품의약품안전처, 소방청과 11월 2일까지 2300개 키즈카페의 관리·운영 실태를 점검한다고 2일 밝혔다.

키즈카페 내 설치된 각종 시설의 종류와 현황, 유원시설업·식품접객업 등록 여부를 조사하고 미등록 시설은 등록을 유도할 계획이다.

미니 기차나 그네 등 각종 기구에 대해 설치·정기검사, 안전교육, 안전점검을 받았는지도 확인한다.

어린이 제품에 표기된 KC마크와 인증번호를 확인하고 도료·마감재에 유해물질이 들어있지는 않은지, 중금속 기준은 만족하는지 등 환경안전관리기준 준수 여부도 점검한다.

소화기와 소화전 관리상태, 스프링클러 작동 여부 등 소방시설 관리상태와 비상구에 장애물을 쌓아뒀는지 등도 살펴볼 계획이다.

송재환 행안부 생활안전정책관은 "이번 점검을 통해 키즈카페가 안전한 어린이 복합놀이공간으로 인식돼 키즈카페 이용이 활성화되는 계기가 되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2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양천 2018-09-03 20:13:27
안전 점검 잘 해주세요

제노비아 2018-09-03 13:36:09
지ㅣ대로점검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