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정 의원 "7년간 총기 사상자 89명 … 도난·분실 128점"
이재정 의원 "7년간 총기 사상자 89명 … 도난·분실 128점"
  • 신승혜 기자
  • 승인 2018.08.23 13:08
  • 댓글 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더불어민주당 이재정 의원 ⓒ 이재정 의원실
▲ 더불어민주당 이재정 의원 ⓒ 이재정 의원실

지난 21일 경북 봉화에서 70대 귀농인이 엽총을 난사해 공무원 2명이 숨진 가운데 최근 7년 새 총기 사건·사고로 인한 사상자가 89명으로 집계됐다.

23일 국회 행정안전위원회 더불어민주당 이재정 의원이 경찰청으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2012년부터 올해 6월까지 총포에 의한 사건·사고는 88건에 달했다. 사망자는 32명, 부상자는 57명으로 집계됐다.

총기 종류별로는 엽총이 53건, 공기총 28건, 기타 7건이었다. 원인별로는 오발 사고가 52건으로 많았다. 이어 고의 32건, 자살 4건이다.

연도별 발생 건수는 2012년 11건, 2013년 13건에서 2014년 9건으로 줄었지만 2015년 10건, 2016년 18건, 지난해 15건, 올해 상반기에만 9건이 발생해 증가세로 돌아섰다.

총기 사건·사고가 증가세를 보이지만 총포 소지 불허판정은 감소하는 추세다.

범죄 경력·정신 병력 등으로 인한 총포 소지 불허판정 건수는 2016년 175건에서 지난해 93건, 올해 상반기 36건으로 급감했다.

올해 6월 기준 미수거 총기 149정 가운데 도난·분실된 총기만 128정에 달했다.

이재정 의원은 "엽총에 의한 사건, 사고가 계속 발생하는 만큼, 이번 국정감사를 통해 총포에 대한 관리방안은 물론 총기 출고방식, 미수거 총기 회수방안 등에 대한 대책을 깊이 있게 질의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2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이히자인 2018-08-29 14:36:58
총기의 엄격한 관리와 소지인에 대한 수시 감사가 필요할 듯~

면사무소 2018-08-23 16:32:37
총기사건이 늘어나고 있어요.
대책필요해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