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U+, 서울지하철 2·5호선 재난안전무선통신망 구축한다
LGU+, 서울지하철 2·5호선 재난안전무선통신망 구축한다
  • 박매자 기자
  • 승인 2018.08.23 11:02
  • 댓글 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LG유플러스는 304억원 규모의 서울지하철 2·5호선 철도통합무선통신망(LTE-R) 사업을 수주했다고 23일 밝혔다.

LG유플러스는 지하철 2·5호선 노후 열차무선 시스템을 LTE-R 방식으로 개량해 통신 기능을 강화할 계획이다.

사업범위는 2호선은 60.2㎞ 구간에 역사 51곳, 열차 66편이 대상이다. 5호선은 하남선을 제외한 본선 52.3㎞, 역사 51곳, 열차 66편에 휴대용 단말기 300대가 포함됐다.

LTE-R은 빠르게 이동하는 열차 운행환경에서 기관사, 역무원, 관제센터 간 음성·영상통화, 데이터전송, 긴급 통화 등 철도에 특화된 서비스를 제공하는 LTE기반 철도 유·무선 통신이다.

기존은 관제센터와 열차의 기관사 간에 음성통화만 가능했지만 LTE-R이 구축되면 열차와 지상 간 영상과 각종 데이터전송이 가능해져 열차의 상태를 원격으로 모니터링할 수 있게 된다. 온·습도와 공기 질을 측정하는 사물인터넷(IoT) 서비스를 통해 지하철 내부 환경을 실시간으로 파악할 수 있다.

예를 들어 화재가 발생하면 휴대용 단말기로 사진과 영상을 관제센터로 전송해 현장 상황을 파악하고 대응할 수 있다. 구축 기간은 2호선은 내년 7월, 5호선은 올해 말까지다.

LG유플러스는 재난안전무선통신망(PS-LTE)과 연계를 위한 연동시스템도 구축할 계획이다.

LG유플러스 관계자는 "LTE-R은 향후 도입될 한국형 무선통신기반 열차제어시스템(KRTCS)을 위한 필수 통신 인프라가 될 것"이라며 "앞으로 재난안전무선통신망 구축 사업에도 집중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2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중심 2018-08-26 12:17:34
전철에서 잘 안 터져요

긍정 2018-08-23 16:21:18
늘 통신 망구축 신경써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