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융사 보안 전문 자격제도 '금융보안관리사' 첫발
금융사 보안 전문 자격제도 '금융보안관리사' 첫발
  • 장성화 기자
  • 승인 2018.07.03 16:25
  • 댓글 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금융보안원은 3일 여의도 교육센터에서 '제1회 금융보안관리사' 교육과정을 시작했다. ⓒ 금융보안원
▲ 금융보안원은 3일 여의도 교육센터에서 '제1회 금융보안관리사' 교육과정을 시작했다. ⓒ 금융보안원

금융보안원은 금융회사 보안인력 전문성 강화를 위해 금융보안관리사(CFSE) 자격제도를 도입한다고 3일 밝혔다.

금융보안관리사는 금융회사 정보보호 업무에 필요한 법령·금융서비스 실무지식과 금융 정보기술(IT), 보안 관련 전문성을 갖춘 인재 양성과 검증을 위한 과정형 민간자격이다.

금융보안관리사 자격제도는 2016년부터 금융권에서 논의돼 금융권 수요 파악과 자격제도 연구, 전문가 검토회의를 거쳐 도입하게 됐다.

금융보안원은 이날부터 서울 여의도 교육센터에서 '제1회 금융보안관리사' 양성을 위한 교육과정을 시작했다.

이번 교육에는 은행, 증권, 보험, 전자금융업 등 금융권 IT·보안 실무경력이 3년 이상인 IT·정보보호 담당자 60명이 참가했다.

이들은 오는 10월까지 14주간 금융 비즈니스와 금융보안 관리체계, 금융 IT 보안, 전자금융 보안 등 4개 과목을 교육받는다. 11월로 예정된 검정시험을 통과하면 금융보안관리사 자격을 받게 된다.

김영기 금융보안원장은 "금융보안관리사 자격제도가 IT와 보안, 금융서비스 간 균형과 조정이 가능한 실무형 금융보안 인력을 양성해 금융보안 수준을 높일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2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사라 2018-07-03 22:01:28
학력과 경력을 갖추어야 시험을 볼 수 있도록 해야
전문성이 결여 될 수 있어서!

구공탄 2018-07-03 17:50:39
자격증은 1회가 좋은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