행복청, '우기 대비' 세종 건설현장 110곳 안전점검
행복청, '우기 대비' 세종 건설현장 110곳 안전점검
  • 여용주 기자
  • 승인 2018.06.04 15:08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행정중심복합도시건설청은 여름철 집중호우와 태풍에 따른 건설현장 안전사고에 대비하기 위해 대대적인 점검을 시행한다고 4일 밝혔다.

점검 기간은 이날부터 다음달 6일까지다. 세종시 행정중심복합도시 건설현장 110곳이 대상이다.

행복청은 민간 전문가 참여를 통해 현장 지도와 점검 전문성을 강화할 예정이다.

배수시설, 옹벽, 법면 등 우기 취약시설 관리 현황, 가설 자재 지지상태와 우기 비상용 펌프 등 수방 자재 비치·관리 현황, 주요 구조부 시공·검측 적정성 등을 살핀다.

유근호 행복청 사업관리총괄과장은 "앞으로도 건설현장 점검 시 민간 전문가가 지속해서 참여하도록 할 것"이라며 "세종시 행정중심복합도시 내 모든 건설현장이 높은 수준의 현장관리 능력을 갖출 수 있도록 할 것"이라고 말했다.

행복청은 매년 6월 자체 추진계획을 세워 정기적으로 시공 실태를 확인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하차장 2018-06-13 11:57:47
안전점검은 철저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