취약계층 320가구 자부담 없이 집수리 혜택 본다
취약계층 320가구 자부담 없이 집수리 혜택 본다
  • 전만기 기자
  • 승인 2018.06.03 11:19
  • 댓글 0
  • +더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농림축산식품부 6월부터 다솜둥지복지재단과 사업
▲ 자원봉사 단체들이 농촌집 고쳐주기 활동을 펼치고 있다. ⓒ 농림축산식품부
▲ 자원봉사 단체들이 농촌집 고쳐주기 활동을 펼치고 있다. ⓒ 농림축산식품부

농림축산식품부는 6월부터 농촌지역 취약계층의 노후·불량주택 320가구를 대상으로 '농촌집고쳐주기' 사업을 추진한다.

3일 농식품부에 따르면 이 사업은 대학·일반 단체는 재능과 인력, 정부는 봉사활동에 필요한 재료비, 교통비, 식비 등을 지원한다. 이 사업은 주거환경개선 목적의 비영리법인단체인 다솜둥지복지재단 설립·허가와 함께 본격화 됐다.

2008년 38가구를 시작으로 10년 동안 3100여 가구의 집수리를 추진해 농촌지역 고령자와 독거가구, 장애인, 조손, 다문화가정 등에 주거환경개선과 주거안정에 기여했다는 평가를 받고 았다.

지난해 지진 피해를 입은 포항시 흥해읍 일원 33가구를 대상으로 무너진 담장세우기, 균열벽체 보강·단열, 도배·장판 교체공사 등을 추진했다.

올해는 320가구를 대상으로 집고쳐주기 사업을 벌인다. 사업에 참여할 31개 봉사단체가 선정돼 이달부터 농촌집고쳐주기, 자원봉사 활동이 시작된다.

수혜를 입는 가구는 지자체와 봉사단체의 추천 가구 가운데 장애, 고령, 독거가구 순으로 선정된다. 올해는 봉사단체 참여확산과 수혜가구의 만족도를 높이기 위해 전문가·현장의견 등을 반영해 사업지침을 개정했다.

봉사활동에 필요한 재료비 등의 지원액을 가구당 340만원에서 450만원으로 상향 조정하고 봉사단체와 수혜가구의 자부담 비율을 폐지했다.

개인소유 주택만 가능했던 집수리 수혜 대상을 직계존비속 소유의 무상임차 주택과 마을회관, 경로당 등 마을공동이용시설까지 확대했다.

오병석 농식품부 농촌정책국장은 "농촌지역에 보다 많은 취약계층 가구가 정부정책에 수혜를 볼 수 있도록 하겠다"며 "다음해 예산도 추가 확보해 농촌집고쳐주기 사업을 대폭 확대해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