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폐허방불' 인천 이레화학공장 화재피해 23억원
'폐허방불' 인천 이레화학공장 화재피해 23억원
  • 신승혜 기자
  • 승인 2018.04.14 12:08
  • 댓글 1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공장 9곳 전소, 소방차 등 차량도 18대 피해
▲ 13일 오전 11시 47분쯤 인천 서구 가좌동 통일공단에서 큰 불이 나 소방관이 진화하고 있다. ⓒ 인천서부소방서
▲ 13일 오전 11시 47분쯤 인천 서구 가좌동 통일공단에서 큰 불이 나 소방관이 진화하고 있다. ⓒ 인천서부소방서

13일 인천 화학물질 처리공장에서 발생한 화재로 20억원대 재산피해가 발생한 것으로 집계됐다.

인천서부소방서는 서구 가좌동 통일공단 이레화학공장에서 발생한 화재 재산 피해액은 23억원으로 추정됐다고 14일 밝혔다.

이날 불은 연면적 285.55㎡ 규모의 화학물질 처리공장 2곳을 비롯해 인근 도금공장 등 통일공단 8개 업체 공장 9곳을 태웠다. 전체 피해 면적은 3100㎡로 집계됐다.

화재진압에 나선 소방 펌프차도 태우는 등 거센 불길을 보였다. 피해를 입은 차량들은 완전히 타거나 부분 전소했다.

소방당국은 불이 나자 피해 규모가 클 것으로 보고 최고단계 경보령인 '대응 3단계'를 발령하고 진화 작업을 벌였다.

대응 3단계는 인천뿐 아니라 서울·경기 등 인접 지역 소방 인력과 장비를 모두 동원하는 경보령이다.

화재현장에 투입된 소방관은 830여명이었으며 경찰관 300여명을 비롯해 펌프차 29대 등 차량 145대가 투입됐다.

불이 난 뒤 공장 창문은 모두 깨지고 검게 그을렸다. 주변 담장 대부분도 화재 여파로 무너져 내렸다. 공단 일대 골목은 기름과 화학물질로 범벅돼 폐허를 방불케 했다.

해당 공장은 지정폐기물 중간 처리업체로 할로젠족 폐유기 용제·폐유·알코올 등을 재활용 처리하는 곳으로 알려졌다.

공장 관계자는 경찰 조사에서 "폐유를 아세톤과 알코올로 분리하는 작업을 하려고 옮기던 중이었다"며 "폐유가 담긴 용기를 드는 순간 밑에서 불길이 일어났다"고 말했다.

소방당국은 오는 16일 국립과학수사연구원 등 관계기관과 합동감식을 할 예정이다.

경찰도 공장 관계자들을 상대로 화재 당시 내부에 인화물질이 있었는지 등을 조사해 정확한 화재 원인을 파악할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이영우 2018-04-17 08:11:00
ㄱㅣ본을지켜요.

seosh7 2018-04-16 16:51:10
23억으로 소방관련 안전장비 설치했으면 안전했ㅇ을텐데-

이영우 2018-04-16 12:33:51
화재사고가 연일 일어나니 안따깝습니다.

봄날 2018-04-16 08:39:30
안타까운 사고가 계속되네요~

강인창 2018-04-16 07:21:11
화학공장 화재는 저장 취급하는 위험물의 종류를 반드시 숙지하고 적응성 소화를 해야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