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감원 "금융거래 인증, 생체인식·QR코드로 확대"
금감원 "금융거래 인증, 생체인식·QR코드로 확대"
  • 임홍철 기자
  • 승인 2018.03.09 15:40
  • 댓글 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금융감독원은 공인인증서 위주의 금융거래 인증 방식을 올해 더욱 다양화한다고 9일 밝혔다.

금감원은 이날 '2018년 IT·핀테크 감독검사 업무설명회'에서 전자금융 거래의 인증수단 선택권을 넓힐 계획이라고 소개했다. 생체인증, QR코드, 문자메시지, 블록체인 등 공인인증서를 대체할 인증수단을 금융거래에 폭넓게 적용토록 하겠다는 것이다.

금감원은 또 전자금융거래약관을 개선, 사고 조사 기간을 명시하고 조사 진행 상황을 의무적으로 알리도록 할 방침이다.

금감원은 모바일 페이 등 신종 결제수단 이용이 많아지는 점을 반영해 이 같은 신종 결제서비스의 안전성을 점검하기로 했다.

금감원 유광열 수석부원장은 설명회 인사말에서 "혁신 친화적 핀테크 생태계를 조성하고, 레그테크를 활용한 자율규제 체계를 확립하겠다"고 말했다.

핀테크(Fintech)는 IT(정보기술)가 접목된 금융산업, 레그테크(Regtech)는 규제와 기술의 결합을 의미한다.

유 수석부원장은 "금융회사 경영진이 IT 보안에 대한 역할을 스스로 강화하고, 정보보호를 경영전략에 연계하는 등 올바른 IT 보안 지배구조를 만드는 게 필수적"이라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2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아이오페 2018-03-10 12:46:42
홍체인식~~
지문인식~~
또 What?

메카 2018-03-09 21:51:49
공인 인증서를 바로 없애지 못하는 이유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