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화자산운용, 두산퓨얼셀과 연료전지 금융솔루션 개발 '맞손'
한화자산운용, 두산퓨얼셀과 연료전지 금융솔루션 개발 '맞손'
  • 이형우 기자
  • 승인 2022.11.24 17:13
  • 댓글 0
  • +더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박주언 두산퓨얼셀 경영관리본부장(왼쪽)과 허경일 한화자산운용 인프라사업본부장이 청정수소발전의무화제도를 위한 연료전지 금융솔루션 개발 업무 협약을 하고 있다. ⓒ 한화자산운용
▲ 박주언 두산퓨얼셀 경영관리본부장(왼쪽)과 허경일 한화자산운용 인프라사업본부장이 청정수소발전의무화제도를 위한 연료전지 금융솔루션 개발 협약을 하고 있다. ⓒ 한화자산운용

한화자산운용과 두산퓨얼셀이 청정수소발전의무화제도(CHPS)를 위한 연료전지 금융솔루션 개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24일 한화자산운용에 따르면 협약은 CHPS에 부응하고 원활한 재원조달에 기여하는 금융서비스를 목표로 이뤄졌다.

CHPS는 수소발전의 특성에 부합하는 지원체계를 마련하고 청정수소 사용을 장려하기 위해 마련한 정책이다.

협약의 주요 내용은 △CHPS제도 모니터링을 통한 최적의 금융솔루션 도출 △두산퓨얼셀이 직접 참여하는 연료전지에 특화된 블라인드 펀드 출시 △고객들의 니즈에 부합할 수 있는 금융서비스 제공 등이다.

허경일 한화자산운용 인프라사업본부장은 "신재생에너지 분야에 대한 적극적인 투자와 태양광·ESS·풍력·수소연료전지 등 다양한 에너지 분야 금융서비스에서의 경험이 풍부하다"며 "CHPS와 두산퓨얼셀 연료전지에 특화된 금융솔루션을 개발하고 향후 펀드 조성과 운용을 총괄하는 역할을 맡으려 한다"고 말했다.

박주언 두산퓨얼셀 경영관리본부 본부장은 "두산퓨얼셀은 기존의 연료전지 주기기 제조·유지보수 뿐 아니라 연료전지 사업에 특화된 금융솔루션을 개발해서 기쁘다"며 "향후 조성되는 펀드에 투자자로 참여함으로써 CHPS에서 연료전지 사업 참여를 확대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