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미크론 대응 백신, 10월 11일부터 접종 시작
오미크론 대응 백신, 10월 11일부터 접종 시작
  • 김미영 기자
  • 승인 2022.09.22 16:13
  • 댓글 0
  • +더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한 시민이 코로나19 백신 접종을 받고 있다. ⓒ 정책브리핑
▲ 한 시민이 코로나19 백신 접종을 받고 있다. ⓒ 정책브리핑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는 코로나19 오미크론 변이에 대응하도록 개발한 개량백신인 모더나의 BA.1 기반 '2가 백신' 사전 예약을 시작한다고 22일 밝혔다.

접종일정은 사전예약이 오는 27일부터 시작하고 사전예약에 따른 예약접종과 당일접종은 다음달 11일부터 진행할 계획이다.

다음달에는 면역저하자, 요양병원·시설, 정신건강증진시설, 장애인·노숙인 시설 등 감염취약시설 입원·입소·종사자, 60세 이상 고령층 등 건강취약계층부터 우선 진행한다.

다만 잔여백신을 활용한 당일접종은 2·3순위의 기초접종 이상 완료자도 다음달부터 가능하다.

중대본은 코로나19로 인한 건강피해 최소화를 목표로 유행변이에 맞게 개발된 2가백신 접종을 권고하고 단백질 재조합 백신인 노바백스와 스카이코비원은 보조적으로 활용한다고 설명했다.

2가백신은 초기 유행한 바이러스와 오미크론 변이 바이러스에 모두 대응할 수 있도록 개발됐다. 특히 임상자료에 따르면 BA.1 기반 2가백신은 기존백신 대비 초기주에는 1.22배, BA.1에는 1.75배 더 높은 바이러스를 무력화하는 능력인 중화능을 보였다.

또 기존백신에 비해 BA.4/BA.5에서 1.69배 높은 중화능이 확인됐다. 안전성의 경우 BA.1 기반 2가백신 접종 시 기존 백신 대비 증상 유형은 유사하나 발생 빈도는 더 낮은 것으로 나타났다.

유행변이에 대응해 개발된 mRNA 2가백신인 화이자와 모더나 접종을 권고하고 최근 품목허가를 마치고 지난 15일부터 도입하고 있는 모더나의 BA.1 기반 2가백신을 먼저 활용한다. 이어 화이자의 BA.1 기반 2가백신도 신속하게 도입할 예정이다.

다만 mRNA 백신 접종 금기·연기대상자나 mRNA 백신 접종을 원하지 않는 경우 노바백스 등 단백질재조합 백신도 보조적으로 활용할 계획이다. 접종간격은 마지막 접종 혹은 확진일 기준 4개월 이후 접종을 권고한다.

중대본 관계자는 "향후 방역상황과 백신 수급상황 등을 고려해 접종대상을 신속하게 확대할 계획"이라며 "50대 연령층과 18~49세 기저질환자, 보건의료인 등 차순위 접종대상뿐만 아니라 건강한 18~49세에 대해서도 빠른 시일 내에 접종계획을 수립해 발표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