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카카오모빌리티·야놀자 가맹 우대 의혹"
경기도 "카카오모빌리티·야놀자 가맹 우대 의혹"
  • 김소연 기자
  • 승인 2022.03.31 16:26
  • 댓글 0
  • +더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사진설명 ⓒ 김소연 기자
▲ 경기도는 카카오모빌리티와 야놀자가 가맹사업을 추진하면서 가맹사와 다른 이용사업자를 차별하고 있다는 조사결과를 발표했다. ⓒ 김소연 기자

카카오모빌리티와 야놀자가 가맹사업을 추진하면서 다른 이용사업자와 차별하고 있다는 조사결과가 나왔다.

경기도는 31일 경기도경제과학진흥원에서 '독과점 플랫폼사업자의 불공정 행위에 대한 영세소상공인의 피해 구제와 예방과 대책 마련을 위한 토론회'를 열고 두 플랫폼사가 자사 가맹점을 우대하고 있다고 밝혔다.

경기도 조사에 따르면 카카오 가맹택시가 비가맹 택시에 비해 각 지역별 차량대수 비율은 낮지만, 그에 비해 더 많은 호출콜과 배차콜을 받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야놀자는 지역 내 가맹숙박업체가 각 지명과 카테고리별 검색 결과에서 상단에 노출되는 것으로 확인됐다.

경기도는 가맹택시와 비가맹택시를 같은 위치에 놓고 카카오택시앱으로 호출이 오는 양상을 조사했다. 가맹택시에 먼저 콜이 온 후 가맹택시가 거절하면 비가맹 택시로 호출이 넘어가는 일부 사례가 확인됐다.

경기도 관계자는 "카카오 모빌리티의 가맹택시 우대 현상의 정확한 확인을 위해서는 카카오 모빌리티 알고리즘 공개 등 전수조사가 필요할 것으로 보인다"며 "공정위에서도 올 상반기 안에 조사 결과를 발표할 것으로 알려져 있어 계속 추적 관찰이 필요하다"고 밝혔다.

조병래 경기도 공정경제과장은 "플랫폼 이용사업자인 영세소상공인의 피해 구제와 예방을 위해서는 플랫폼 분야 불공정 거래의 신속한 대응이 필수적"이라며 "공정거래위원회와 국회, 관계전문가 등과의 심도있는 논의를 통해 관련법 제·개정 등 지자체의 역할과 책임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