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산시-KSV 손잡고 '친환경 선박' 제고 공장 만든다
울산시-KSV 손잡고 '친환경 선박' 제고 공장 만든다
  • 오해빈 기자
  • 승인 2022.02.22 15:36
  • 댓글 0
  • +더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울산시는 케이에스브이와 친환경 전기·수소 추진 선박 생산 공장 투자를 위한 양해 각서를 체결했다. ⓒ 울산시
▲ 울산시는 KSV와 친환경 전기·수소 추진 선박 생산 공장 투자를 위한 양해 각서를 체결했다. ⓒ 울산시

울산시는 케이에스브이(KSV)와 친환경 전기·수소 추진 선박 생산 공장 투자를 위한 양해 각서를 체결했다고 22일 밝혔다.

각서에 따르면 KSV는 에너지융합산업단지에 친환경 선박 건조 생산시설을 신설해 일자리를 창출하고  울산시는 KSV의 투자가 원활하게 진행될 수 있도록 지원한다.

KSV는 수소경제·수소도시에 적합한 선박·관광레저 장비를 개발, 울산시의 대표 수소 선박 건조 기업으로 성장하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다.

회사는 200억원을 투자해 울주군 서생면 에너지융합산업단지 친환경 선박 건조 생산 공장을 올해 상반기에 착공해 2023년 상반기에 완공할 예정이다.

세계적으로 선박이 해양 환경오염 주 발생원으로 지목돼 환경 규제 강도가 높아지는 상황에서 전기 추진을 이용한 기술은 친환경 기술로 주목 받고 있다.

KSV는 선형설계부터 선박 건조까지 배를 만드는 전 과정에 대한 기술과 설비를 보유하고 있는 기업이다.

전기추진 선박기술을 기반으로 자기복원 기능이 탑재된 전기추진 가족(패밀리) 레저보트와 수륙양용버스, 카라반보트 등 제품도 개발하고 있다.

KSV 관계자는 "환경친화적 선박 개발과 보급 촉진에 관한 법률이 시행됨에 따라 친환경 선박 건조 수요가 국내외 지속적으로 증가 할 것으로 전망된다"며 "향후 사업 확장을 통해 생산 제품을 다양화하고 지역 일자리도 점차 늘려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울산시 관계자는 "KSV는 친환경 알루미늄 선박 소재에 전기·수소 추진체로 한 친환경 소형 선박을 제조할 예정으로 차세대 친환경 선박 건조 분야에서 주목 받게 될 것으로 기대되는 기업"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