행안부, 지역별 안전문제 해결 '맞춤형 연구개발' 8개 선정
행안부, 지역별 안전문제 해결 '맞춤형 연구개발' 8개 선정
  • 김소연 기자
  • 승인 2021.12.06 14:38
  • 댓글 0
  • +더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지역맞춤형 재난안전 문제해결 기술개발 지원 사업 개요. ⓒ 행안부
▲ 지역맞춤형 재난안전 문제해결 기술개발 지원 사업 개요. ⓒ 행안부

행정안전부는 중앙-지방 정부간 협력을 통해 지역·현장 중심의 재난안전 문제해결을 위한 '2022년 지역맞춤형 재난안전 문제해결 기술개발 사업' 신규 8개 사업을 최종 선정했다.

6일 행안부에 따르면 지역맞춤형 사업은 지역별로 각기 다른 재난안전 관련 현안 해결을 위해 지자체가 직접 제안한 연구개발 과제를 지원하는 사업이다. 2020년부터 시작해 2021년 현재 15개 과제를 지원하고 있다.

행안부는 지난 7월 지역 맞춤형 재난사업 문제해결 기술 개발을 위해 신규사업을 공모했다. 접수 된 29개 사업 중 최종 8개 사업을 선정했다.

2022년 신규 사업 내용은 △도시 노면 온도 저감 스마트 혼합 소재 개발(대구시) △지능형 상수도관 위험도 예측 모델 플랫폼 기술 개발(인천시) △AI 기반 주거지 옹벽 안전관리 플랫폼 구축·실증(부산시) △ICT 유해화학물질 장거리 상시 감지·예방시스템 개발(충남도) 등 다양한 지역 현안 과제가 선정됐다.

지역맞춤형 사업을 통해 지자체는 재난안전 문제해결의 주체가 돼 재난환경·산업·경제 여건 등을 고려해 주도적으로 사업을 추진하게 된다.

이한경 행안부 재난협력실장은 "국민의 삶과 밀접한 재난안전 연구개발 성과를 얻기 위해서는 지역과의 소통이 무엇보다 중요하다"며 "앞으로도 재난 대응 일선의 문제해결을 최우선으로 현장에서 작동하는 재난안전 연구개발을 지속적으로 확대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클릭하면 세이프타임즈 후원 안내를 받을 수 있습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