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 아파트 공사장서 50대 노동자 5m 추락 중상
인천 아파트 공사장서 50대 노동자 5m 추락 중상
  • 오해빈 기자
  • 승인 2021.03.10 09:11
  • 댓글 1
  • +더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인천 당하동 공사장 사고 현장  ⓒ 인천서부소방서
▲ 인천 당하동 공사장 사고 현장 ⓒ 인천서부소방서

인천 한 신축 공사장에서 작업 중이던 50대 노동자가 5m 높이에서 추락해 중상을 입었다.

10일 인천 서부경찰서와 소방서에 따르면 전날 오전 9시 3분쯤 인천시 서구 당하동 한 아파트 신축 공사장에서 중장비 기계인 진동 롤러를 운전하던 A(53)씨가 5m 높이에서 떨어졌다.

이 사고로 A씨가 골절상 등 중상을 입고 인근 병원으로 옮겨져 치료를 받고 있다.

조사 결과 A씨는 아파트 공사장 가장자리에서 바닥을 평탄화하는 작업을 하던 중 추락한 것으로 확인됐다.

경찰 관계자는 "A씨의 과실 여부, 업체의 안전 관리 여부 등 정확한 사고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고 말했다. ⓒ 세이프타임즈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건설사 2021-03-10 16:02:55
욵전자 부주의가 아닌가요 감돋독현장소장이 문재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