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래에셋생명, 보험상품개발·판매조직 '분리' … 업계최초
미래에셋생명, 보험상품개발·판매조직 '분리' … 업계최초
  • 이찬우 기자
  • 승인 2021.03.08 14:55
  • 댓글 0
  • +더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하만덕 미래에셋금융서비스 대표이사(오른쪽 세번째)가 8일 강남GT타워에서 열린 미래에셋금융서비스 현판식에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 미래에셋생명
▲하만덕 미래에셋금융서비스 대표이사(오른쪽 세번째)가 8일 강남GT타워에서 열린 미래에셋금융서비스 현판식에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 미래에셋생명

미래에셋생명은 업계 최초 제판분리를 마무리하고 미래형 보험사로 도약하기 위한 첫걸음을 기념해 자회사형 법인보험대리점(GA)인 미래에셋금융서비스의 현판식을 진행했다고 8일 밝혔다.

행사는 하만덕 미래에셋금융서비스 대표이사, 변재상 미래에셋생명 대표이사 등 다수가 참석해 미래에셋금융서비스의 새 출발을 축하했다.

보험상품개발과 판매조직을 분리하는 '제판분리'는 보험 선진국을 중심으로 확대되는 추세다.

제판분리를 통해 소비자는 보험 상품을 구매할 때 여러 회사의 상품을 비교 분석해 본인에게 가장 적합한 상품을 선택할수 있고 보험회사는 혁신 상품의 개발과 고객서비스, 자산운용에 집중할 수 있다.

판매회사는 마케팅 인프라를 집적해 단순 보험판매회사가 아닌 종합자산관리 전문회사로 도약할 수 있다.

제판분리의 성공을 목표로 미래에셋생명은 지난해 12월 채널혁신추진단을 출범해 미래에셋금융서비스의 영업제도와 조직을 재정비하고 IT 인프라를 구축하는 등 치밀한 준비를 했다.

지난달에는 700억원의 유상증자로 미래에셋금융서비스의 자본금은 900억원으로 늘어났다.

이를 바탕으로 미래에셋금융서비스는 41개의 사업본부를 운영하는 새로운 조직으로 발돋움했고 설계사 3500명이 고객 맞이를 시작한다.

미래에셋금융서비스는 GA특유의 장점을 살려 모든 보험상품을 비교 분석해 최선의 포트폴리오를 제시하고 모바일 중심의 디지털 인프라 구축과 다양한 금융플랫폼과 제휴를 통해 고객 맞춤형 서비스를 제공할 예정이다.

8개 손해보험사, 6개 생명보험사와 제휴를 마치고 다양한 보험상품 포트폴리오 구성이 가능하도록 영업시스템을 갖췄다.

미래에셋생명에서 10년 동안 최고경영자 역할을 수행한 하만덕 부회장이 진두지휘에 나서 제판분리의 성공적인 안착과 보험업계의 새로운 경영 모델을 구현하는 데 선구적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된다.

하만덕 부회장은 "미래에셋의 핵심가치인 고객동맹은 무엇보다 먼저 고객이 잘되게 하는 것"이라며 "미래에셋생명 변액보험은 다양한 보험상품 가운데 가장 좋은 솔루션을 찾아 연결하는 역할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 세이프타임즈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